'시즌 아웃' 이정후 "MLB 한 달 반 가장 행복했던 순간...열심히 재활하겠다"

  • 등록 2024-05-18 오후 12:59:20

    수정 2024-05-18 오후 4:41:5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어깨 수술을 받게 되면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첫 시즌을 너무 일찍 마감하게 된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진한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이정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MLB에서 뛴 한 달 반의 시간이 내 야구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이번 시즌 이곳에서 보낸 시간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미 벌어진 일은 되돌릴 수 없다. 사랑하는 야구를 다시 하기 위해 수술과 재활을 잘 견디겠다”며 “MLB에서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내년부터 다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자 열심히 재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날 “이정후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났고, 어깨 수술을 권유받았다”며 “이정후는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게 되면서 올해 그라운드에 서지 않을 전망”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3일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중견수 선발 출전한 이정후는 1회초 제이머 칸델라리오가 친 타구를 잡으려고 점프하는 과정에서 외야 펜스에 강하게 부딪힌 뒤 쓰러졌다.

구단은 처음에 이정후의 부상을 ‘탈구(Separation)’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후 추가 MRI 검사에서 왼쪽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Structural damage)’이 발견됐다. 어깨 관절이 단순히 빠진 것이 아니라 근육과 인대 파열이 확인됐다.

결국 이정후는 지난 17일 스포츠 정형의학 최고권위자인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났고 수술을 받기로 최종 결정했다. 수술을 받으면 최소 6개월 이상 회복과 재활이 필요하기 때문에 올 시즌 복귀는 불가능하다.

이정후는 “MLB 첫 시즌이 이렇게 마무리될 줄은 몰랐다”며 “내 야구 인생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순간”이라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면서 “지난 일을 돌이킬 수 없다. 내가 해야할 일만 생각하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1300만달러(약 1530억원) 대박 계약을 맺고 빅리거로서 본격적인 커리어를 시작한 이정후는 37경기 출전, 타율 0.262(145타수 38안타), 2홈런, 8타점, 2도루, OPS 0.641의 기록으로 MLB 첫 시즌을 마감했다.

이정후에게 그래도 긍정적인 부분은 부상 당한 왼쪽 어깨가 공을 던지는 아니라는 점이다. 이정후는 타격 시에는 좌타석에 들어서지만 수비할 때는 오른손으로 공을 잡고 던진다. 샌프란시스코와 LA다저스에서 있었던 스탠 콘테 트레이너도 “이정후가 공을 던지지 않는 쪽 어깨를 다친 건 정말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파르한 자이디 샌프란시스코 야구부문 사장은 “이정후는 6개월 동안 재활할 것이다”며 “올 시즌은 뛰기 어렵지만, 의료진은 ‘완벽하게 회복할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정후가 이미 어깨 수술을 받고 건강하게 회복한 경험이 있다는 것도 희망적인 부분이다. 이정후는 2018년 경기 중 슬라이딩을 하다 왼쪽 어깨 관절와순 파열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 결국 그 해 11월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았고 다음 시즌 개막전부터 문제없이 활약했다.

이정후는 “2018년에도 같은 수술을 받았고, 이후 KBO리그에서 건강하게 뛰었다”며 “MLB에서 행복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열심히 재활해서 다시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