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육성’ 우시산, 폐안전모 재활용한 ‘경량 안전모’ 개발

사회적기업 우시산, 7월 초 제품 선보인 뒤 출시
가볍고 단단한 재활용 소재의 ‘경량 안전모’ 개발
안전 인증 필요한 추락·감전 방지용도 개발 예정
“자원 순환 기술이 사람·환경 보호토록 협업할 것”
  • 등록 2023-04-25 오전 9:18:05

    수정 2023-04-25 오전 9:18:05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이 육성·지원하는 사회적기업 우시산이 작업장에서 사용하고 폐기되는 안전모를 재활용한 ‘경량 안전모’를 선보인다.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울산시·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한국철도공사·한국몰드·블랙야크 등과 함께 폐안전모와 페트병을 활용한 경량 안전모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우시산은 협력 기관들과 사업화를 앞당겨 오는 7월 초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국제안전보건전시회에서 제품을 선보인 뒤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우시산이 개발한 경량 안전모는 일반 안전모 대비 가볍고 단단하게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충격 흡수율을 높이고 항균 기능도 추가했다. 폐안전모를 재활용할 뿐 아니라 블랙야크가 국내산 페트병 재활용 원사를 활용한 경량 안전모 외피 작업에 참여하면서 자원 순환적 의미가 크다는 것이 우시산 측 설명이다. 우시산에 따르면 산업 현장에서 버려진 안전모는 대부분 재활용되지 못하고 연간 50만개 이상이 소각처리 된다.

경량 안전모는 물체가 떨어지거나 날아올 위험, 근로자 추락이나 감전 위험이 없는 곳에서 주로 사용된다. 이에 따라 우시산은 개발한 경량 안전모를 택배 등 물류회사나 환경미화원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추락위험은 적지만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작업해야 하는 업무 특성상 가벼운 소재의 안전모가 필요한 곳이다.

우시산은 경량 안전모를 일반 모자 형태로 제작하면 산업 현장뿐 아니라 골프·등산 등 일상 운동 시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우시산은 폐안전모를 재활용해 안전 인증이 필요한 추락·감전 방지용 산업용 안전모도 개발할 계획이다.

변의현 우시산 대표는 “폐안전모를 새로운 안전모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은 전국 최초”라며 “안전모 재활용 사업에 더 많은 기관과 기업들의 참여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형석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ESG경영성과실장은 “폐안전모 자원선순환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안전과 환경,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분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원종철 한국철도공사 미래전략실장은 “버려지는 폐안전모를 업사이클링하면 친환경, 순환 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이며, 코레일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적극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고일주 한국몰드 회장은 “쓰임을 다한 안전모가 다시 안전을 위해 쓰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시산 등과 협업해 다양한 업사이클링 안전 제품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정회 블랙야크 상무는 “외부 환경에 노출이 많은 산업 현장에서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동시에 환경의 지속 가능성을 실천할 수 있는 이번 사업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자사의 페트병 자원 순환 기술력이 일상 곳곳에서 사람과 환경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도록 협업을 이어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K이노베이션이 지원·육성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우시산의 변의현(왼쪽) 대표가 폐안전모와 폐페트병으로 만든 경량 안전모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