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메타버스 연구 지원에 서울대학교 등 선정

메타버스 관련 연구 5000만달러 지원
  • 등록 2021-09-28 오전 9:53:39

    수정 2021-09-28 오전 9:53:39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페이스북이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 ‘메타버스’를 구축하기 위한 로드맵을 28일 공개했다. 회사는 전방위적인 협력과 책임 있는 기술에 대한 활동과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히고 서울대학교 등 협력 기관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향후 2년간 독립적인 외부 연구 활동을 위해 총 5000만달러(약 591억원)에 달하는 리서치 펀드를 조성한다. 전 세계 학술 기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서울대학교를 포함해 하워드대학교,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등이 펀드 수혜 기관으로 선정됐다.

메타버스 관련 기술의 선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XR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소상공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기술 트레이닝을 지원하는 미주국가기구(OAS,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VR 기술로 아프리카의 발전을 돕는 비영리기관(Africa No Filter, Electric South, Imisi3D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유럽을 기반으로 혼합 현실 분야를 주도하며 여성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우먼 인 이머시브 테크(Women In Immersive Tech)도 프로그램 파트너로 함께 한다.

페이스북은 외부 전문가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 사용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이용자들이 더욱 쉽고 안전하게 이러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