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과 셀카' 이준석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국격이…"

  • 등록 2022-05-22 오후 3:50:27

    수정 2022-05-22 오후 3:50:2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이 22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하고 일본으로 출국하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뀌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북 영천공설시장 현장 유세에서 “어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 와서 우리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하고 만찬을 했다”며 “저도 그 자리에 있었지만 정말 자랑스러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어 “집권 전부터, 인수위 시절부터 얼마나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을 괴롭혔느냐”며 “총리 인준도 겨우 하고, 청와대를 개방한다고 하니 악담을 했다. 그런데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개방했고 권력의 상징이던 청와대에서 오늘 KBS 열린음악회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윤석열 정부는 자유와 공정, 상식을 이야기한다”며 “그래서 요즘 젊은 세대가 갈수록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에 대한 지지를 높여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우리 윤 대통령은 식언(食言)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욕먹어도 할 이야기는 하겠다는 사람”이라며 지방 선거에서 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전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참석해 페이스북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찍은 ‘셀카’를 올리며 “바이든 대통령님, 영광입니다(President Biden, it‘s an honor)”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과 함께 경기도 오산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를 방문한 뒤 일본행 비행기에 탑승한다. 윤 대통령은 출국장까지 함께 동행하며 바이든 대통령을 배웅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