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송영길 "91년생 딸이 술먹고 전화해 '우리 고통을 아느냐'더라"

  • 등록 2021-04-14 오전 9:48:31

    수정 2021-04-14 오전 9:48:3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도전하는 송영길 의원은 ‘2030 민심’ 관련 91년생 딸과의 통화 내용을 언급했다.

송 의원은 14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진행자로부터 ‘4·7 재보궐 선거에서 청년 민심 회복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했을텐데, 앞으로 구체적인 방안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송 의원은 “제 아들이 95년생, 딸이 91년생이다. 아들은 취준생(취업준비생)이고 딸은 직장에 다니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 딸이 비정규직으로 있다가 무기 계약직으로 바뀌었을 때, 저한테 술 한 잔 먹고 전화를 했다. ‘아빠는 우리의 고통을 아느냐’고 했는데,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더라”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20~30대의 아픔과 고민, 인천국제공항 사태 이후 그들이 느꼈던 불공정함, 여러 불만이 있다”며 “특히 20대 남성은 젠더 문제까지 있어서 군복무에 대한 불리 등 여러 고민이 있다”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데일리DB)
송 의원은 “그래서 집중적으로 아들, 딸 세대와 대화를 나누려고 한다”며 “지금도 저는 아들, 딸과 하루에 한 번씩 통화할 정도로 대화를 하고 있지만, 들어주고 꼰대가 되지 말아야 겠다, 가르치려들지 말아야겠다, 말을 막지 말아야겠다, 충분히 공감해줘야겠다는 등의 자세를 가져야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보선 참패 후 민주당 초선 의원들의 지적 가운데 수용할만한게 있는가’라고 묻자 “내로남불, 이중잣대 등의 문제는 다 같이 공감했던 지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나의 공감대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제 지역구도 3기 신도시로 발표된 지역”이라며 “제가 반성했던 것은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 당연히 1, 2기처럼 LH(한국주택토지공사) 직원들 문제나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것을 예상하고, 사전에 국토부 장관이나 LH사장을 불러다가 엄히 경고하고 사전 점검을 했어야 하는데, 그게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반성을 아주 많이 했다”며 “저는 지금까지 땅 한 평도 없이 지금도 전세 아파트에 살고 있다 보니, 이런 문제에 대해 좀 둔감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