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좀비 영화 아닙니다...백화점서 무슨 일?

  • 등록 2022-01-16 오후 3:35:12

    수정 2022-01-16 오후 4:55:35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수많은 사람들이 한곳을 향해 질주한다. 어떤 이들은 에스컬레이터를 역주행하기도 한다. 영화의 한 장면 같지만, 대구 신세계백화점에서 일어난 실제 상황이다.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14일 유튜브에는 ‘대구 신세계 나이키 조던 골프 오픈런 영상(중국 아님)’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1분 분량의 영상에서 사람들은 마치 뒤에서 누군가가 쫓아오기라도 하듯 앞다투어 달렸다.

이날 해당 백화점에는 선착순으로 판매되는 정가 17만 9000원짜리 나이키 운동화 ‘에어 조던 1로우’가 100켤레 입고됐는데, 사람들은 이 운동화를 사기 위해 전력 질주했다.

특히 이들은 건물 2층에 있는 나이키 매장에 가기 위해 역방향으로 운행하는 에스컬레이터를 막무가내로 타거나, 앞선 사람을 밀치는 등 아찔한 행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에 해당 장면을 포착해 유튜브에 게재한 작성자는 “좀비 실사판”이라며 무질서한 현장 상황을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진짜 좀비 같다” “신발 하나에 목숨 걸었다” “선착순으로 판매한 나이키의 잘못”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해당 장면에 대한 목격담이 전해졌다. 이들은 “백화점 개방과 함께 모든 사람이 좀비처럼 폭주”, “10시 넘어 문을 개방할 것이라는 직원의 통보와 함께 QR코드 체크하는 줄이 붕괴됐다” 등의 현장 상황을 전했다.

(사진=나이키코리아 캡처)
한편 이날 나이키는 대구 신세계백화점을 포함한 전국의 40여 곳의 매장에서 해당 운동화를 선착순으로 판매했다. 운동화는 매장마다 100켤레 전후로 입고됐다.

당초 나이키코리아는 해당 제품을 예약을 통해 판매하려 했다. 그러나 제품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자 예약금지 조치를 내리고 선착순으로 판매를 진행했다. 그러면서 매장마다 ‘컬러별 1인 1켤레’, ‘매장방문 구매’ ,‘예약 및 계좌이체 불가능’ 등 공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