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출 전년比 14.0%↓…둔화폭 확대(상보)

산업부·관세청 11월 수출입 동향
10월 감소 전환 이후 감소폭 확대
무역적자도 70억달러…8개월 연속
  • 등록 2022-12-01 오전 9:57:20

    수정 2022-12-01 오후 4:03:5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한국 수출액이 11월 들어 지난해보다 14.0% 줄었다. 전월 수출액이 2년 만에 감소 전환한 데 이어 감소 폭을 키우는 모습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1월 우리나라 수출액이 519억달러로 지난해 11월(603억달러)보다 14.0% 감소했다고 밝혔다.

2개월 연속 감소다. 한국 수출액은 지난 10월 전년대비 5.7% 감소하며 24개월 만에 감소 전환한 바 있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액이 글로벌 경기둔화 여파로 29.8% 줄었고,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 수출액 역시 코로나 도시봉쇄에 따른 경기침체와 물류차질 여파로 전년대비 25.5% 줄었다.

1~11월 누적으론 6291억달러로 전년대비 7.8% 늘어난 역대 최대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최근 추이는 수출 둔화세가 뚜렷하다.

무역수지도 70억달러 적자를 내며 올 4월 이후 8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수출은 큰 폭 감소했으나 수입액(589억달러)은 전년대비 2.7% 늘었다.

석유·가스·석탄 등 주요 에너지의 국제시세가 여전히 전년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 3대 에너지원의 11월 수입액은 전년대비 27.1% 늘어난 155억달러였다.

1~11월 누적 무역적자도 426억달러다. 아직 한 달을 남겨둔 가운데 이전 연간 역대 최대 적자였던 1996년의 206억달러의 2배 이상이다.

정부 출연 연구기관 산업연구원은 지난달 말 내년에도 이 같은 수출 둔화와 무역적자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누적 수출액은 전년대비 7.6% 늘어난 6934억달러를 기록하지만, 내년엔 6717억달러로 3.1% 줄어든다는 전망이다. 무역수지 역시 올해 426억달러로 적자 전환 후 내년에도 266억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달 23일 제1차 수출전략회의에서 발표한대로 주요 시장별 맞춤형 수출 전략과 산업별 지원방안을 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