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변화 기대에…월가, 中 증시 전망 '낙관' 전환

"MSCI 中지수, 내년 14%↑" 등 연이어
10월 中증시 붕괴에 "매수 기회"도
방역 완화·부동산 지원·미중 회담 '기대감'
신중론도…"지표 호전·개방 증거 있어야"
  • 등록 2022-11-20 오후 4:14:07

    수정 2022-11-21 오전 12:09:58

[베이징=이데일리 김윤지 특파원] 한동안 중국 증시에 부정적이던 월가에서 최근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베이징 중심 업무 지구(사진=AFP)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중국 주요 종목들로 구성된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서널) 중국 지수’가 내년 말까지 14% 상승할 것으로 내다보고 중국 주가 지수 목표치를 상향 조정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도 투자노트를 통해 중국 증시에 대한 전망을 2년 만에 “전술적으로 낙관적”으로 전환했다.

블룸버그통신은 JP모건 체이스가 훨씬 더 빨리 움직였다면서 연초 중국 빅테크 기업에 붙인 ‘투자불가’라는 꼬리표를 뗐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2008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인 5000선 아래로 붕괴되자 JP모건 체이스가 “매수 기회”라고 언급한 것을 의미한다.

이처럼 중국 증시에 대한 월가의 전망 변화는 중국의 정책 변화에서 비롯된다. 미국과 치열한 패권 경쟁을 벌이던 중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지난 14일 미·중 정상회담을 진행하면서 관계 개선에 나섰다. 최근 발표된 중국 국무원의 20개 새 방역 지침과 금융 당국의 부동산 시장 지원 16개 조치도 호재로 작용했다.

실제 MSCI 중국 지수는 10월 한 달 동안 17% 하락한 이후 이달 들어 거의 24% 올랐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도 지난 10월 31일 저점과 비교하면 약 20% 올라 기술적인 강세장을 보여주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8일 투자 메모에서 MSCI 중국 지수가 향후 12개월 동안 16% 상승하는 등 추가 랠리를 예상하기도 했다.

모건스탠리의 아시아 및 신흥국 시장 전략 책임자인 조나단 가너는 “중국 증시는 약세 시나리오에서 예상되는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할인)에 도달했다”면서 “긍정적인 뉴스 흐름이 지속되면 더 나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세장이 4분기 동안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 증시 전망 전환의 근거가 된 중국 당국의 정책이 향후 몇 달 동안 어떤 방식으로 실행되는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시장은 중국 정부의 실질적인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를 기대하고 있으나,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2만명 대를 기록하는 등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JP모건자산운용은 일부 미국 기관투자자들이 중국 정치와 대만 문제 등에 대한 불확실성, 미중 갈등 등으로 중국에서 여타 신흥국으로 자산을 재분배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바클레이즈의 줄리앙 라파르그 수석 시장 전략가는 “우리는 아직 중국에 대한 실질적인 매수 흐름을 보지 못했다”면서 “사람들은 움직이기 전에 더 나은 경제 지표와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의 증거를 보고 싶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