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 SKM인베스트먼트 참여…엔터 전문 사모펀드 발족

  • 등록 2014-11-26 오후 4:21:41

    수정 2014-11-26 오후 4:24:11

이주노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엔터테인먼트 전문 운용사 경영진으로 참여한다.

이주노는 전 플레이어 대표 김정수, 영화감독 안병기 등과 함께 사모펀드(PEF) 전문 운용사 SKM인베스트먼트에 참여한다.

SKM인베스트먼트는 엔터테인먼트 전문가와 금융전문가가 합심해 탄생시킨 PEF 전문 운용사라고 SKM인베스트먼트 측은 밝혔다. SKM인베스트먼트는 이들의 참여로 기존 PEF운용사와 차별화된 밸류 업(Value-Up) 전략을 통해 종합엔터테인먼트 전문 PEF운용사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김정수 SKM인베스트먼트 부회장(전 팬텀엔터테인먼트, 플레이어 대표)은 박중훈, 최진실, 이정재, 신하균, 정재영, 김상경 등 연기자들을 발굴해 스타로 육성한 장본인이다. 특히 원조 한류스타 안재욱과 현재 한류스타를 넘어 할리우드 스타로 자리매김한 이병헌을 발굴하고 매니지먼트를 맡아온 이력이 있다.

이주노는 SKM인베스트먼트 부사장으로 합류, 향후 음반 프로듀서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주노는 음반 시장의 최대 소비국인 일본과 한류시장의 메카인 중국 시장을 겨냥해 가수 발굴부터 트레이닝은 물론 앨범 기획까지 진두지휘할 계획이다. 초특급 아이돌 그룹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있다.

영화 ‘과속 스캔들’(2008) ‘써니’(2011) 등을 흥행 시킨 안병기 감독은 SKM인베스트먼트의 영화투자배급 및 제작 부문에서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SKM 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안병기 감독이 그간 다수의 필모그래피를 통해 쌓아온 영화 연출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 영화시장에서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의 포문을 열었다”며 “특히 한중 FTA 이후 공동제작의 활로가 넓어진 만큼 안병기 감독의 참여는 영화배급투자사업에 큰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SKM엔터테인먼트는 또 예능 제작사인 코엔미디어와 예능기반의 연예인 매니지먼트사인 코엔스타즈의 코엔그룹(대표 안인배)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현재 연매출 500억에 육박하는 코엔그룹의 안인배 대표는 MBC 예능 PD 출신으로 수많은 등 인기 예능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코엔그룹은 향후 SKM인베스트먼트와 스타마케팅에 필요한 인기 예능프로그램, 방송 콘텐츠 제작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엔터테인먼트 사업 밸류체인의 근간을 이루는 스타 양성소는 스타제조기인 김재엽 스타게이트 대표가 유력하게 물망에 올랐다고 SKM인베스트먼트 측은 전했다. 연기아카데미 스타게이트가 배출한 우수 신인들은 향후 SKM인베스트먼트 산하 드라마 제작사, 영화배급사 등을 통해 작품활동을 하게 된다.

SKM인베스트먼트 측은 또 “향후 투자하게 될 엔터테인먼트 업체들과의 스타 마케팅을 적극 활용해 소비재업체들의 브랜드 인지도 개선에 기여한 이후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