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 가을 단풍 절정은 10월 23~28일"

27일 주요 산림의 가을 단풍 절정 시기 예측 지도 발표
  • 등록 2022-09-27 오전 10:26:41

    수정 2022-09-27 오전 10:26:41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올해 가을 단풍의 절정 시기는 10월 23~28일로 일부 지역에서는 11월 초까지 관찰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은 우리나라 주요 산림 지역의 올해 가을 단풍 절정 시기를 예측한 지도를 2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 산림에 많이 분포하고 있는 당단풍나무, 은행나무, 신갈나무 등 3개 수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번에 발표한 단풍 절정 시기 예측은 설악산, 지리산, 한라산 등 우리나라 각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산림 19개 지역과 권역별 국·공립수목원 9개소를 대상으로 했다. 권역별로 보면 강원은 설악산, 광덕산, 강원도립화목원, 경기는 화악산, 소리봉, 축령산, 용문산, 수리산, 국립수목원, 충북은 속리산, 미동산수목원, 충남은 가야산, 계룡산, 금강수목원, 경북은 주왕산, 팔공산, 대구수목원, 경남은 지리산, 금원산, 경남수목원, 전북은 내장산, 대아수목원, 전남은 월출산, 상황봉, 완도수목원, 제주는 한라산, 교래곶자왈, 한라수목원 등이다.

올해 단풍 절정은 지역과 수종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10월 하순경으로 예상된다. 당단풍나무는 10월 28일, 신갈나무는 10월 23일, 은행나무는 10월 27일 등으로 전국 평균은 10월 26일이다. 다만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11월 초까지 관찰이 가능하다. 이번 예측은 국립수목원, 국립산림과학원 및 지역별 공립수목원 9개소가 공동으로 매년 산림에서 직접 관측하고 있는 식물 계절 현상 관측자료와 전국 414개 산악지역에서 관측하고 있는 산악기상망의 기상정보를 기반으로 분석했다. 분석은 자생수종인 당단풍나무, 신갈나무와 조림수종인 은행나무를 활용했으며, 단풍 절정 기준은 각 수종의 단풍이 50% 이상 물들었을 때를 기준으로 정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늦더위와 태풍이 물러가고 본격적인 단풍철로 접어들고 있는 만큼 가을 산행 시 단풍예측 정보를 미리 알고 활용한다면 더욱 유익한 산행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나라 산림의 대표적인 수종을 중심으로 관측되고 있는 현장 모니터링 자료와 산악기상 자료를 통해 산림 지역의 단풍시기 예측 모형의 정확성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