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결국 ‘버티기’ 택한 다주택자…매물 줄고 거래 잠겼다

다음달부터 보유세·거래세 급증에도
'배짱호가' 이어져…“다주택자 매물 뜸해”
  • 등록 2021-05-09 오후 2:52:26

    수정 2021-05-09 오후 2:52:26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다음달부터 양도세와 보유세 부담이 대폭 늘어나지만 다주택자 상당수는 매물을 내놓기보다는 ‘버티기’에 돌입한 모양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이달 말 잔금을 완납해야 한다는 조건으로 매물을 내놓고도 호가는 시세 수준에서 내리지 않아 ‘거래 절벽’이 심화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9일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물은 10일 전보다 줄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감소했다.

제주(-7.7%)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전북(-5.9%), 경북(-4.6%), 인천(-3.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서울(-1.2%)과 경기(-1.7%)에서도 줄었다.

서울의 아파트 매물은 올해 초 4만건을 밑돌다가 지난 2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해 4월 들어 4만8000건을 넘어섰다.

사진=이데일리DB
이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재산세 등의 보유세 기산일인 6월 1일 이전에 아파트를 처분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면서 매물이 쌓인 것으로 풀이된다. 6월 1일 이후에는 조정대상지역에서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율이 현재보다 10%포인트 올라가는 것도 매물 증가 요인이다.

그러나 이달 들어 서울 아파트 매물은 4만6000∼4만7000건대로 다시 줄어들었다. 부동산 중개업계에서는 다주택자들이 대부분 버티기 모드로 전환해 거래 절벽 현상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봤다.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B공인 중개업소는 “보유세를 버텨보겠다는 다주택자들이 많아졌다”며 “5월 말 잔금 조건으로 내놓은 물건도 전화하면 갑자기 팔지 않겠다고 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해 12월 7527건에서 올해 1월 5776건, 2월 3865건, 3월 3758건으로 3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지난달은 아직 신고 기한(30일)이 남아 있긴 하지만, 3월보다 더욱 줄어든 2198건을 기록 중이다.

송파구 잠실동의 C중개업소 대표는 “다주택자 매물은 현재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며 “5월 말까지 살 테면 사고, 그렇지 않으면 자기는 버티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압구정동과 같은 재건축 추진 지역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이후 규제 완화 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매물 감소가 확연하다. 이따금 성사되는 계약에서는 신고가 경신도 이어지고 있다.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전용면적 76.5㎡는 이달 들어 25억2000만원에 매매 계약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3일 같은 면적의 종전 최고가(24억6300만원·10층)를 경신한 역대 최고가다.

이 단지에 있는 E공인의 중개사는 “오세훈 시장이 당선되고 매물이 죄다 들어갔다”며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가격도 처음으로 25억원을 넘겼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