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최대 초식공룡 발자국 산지' 천연기념물 된다

문화재청 지정 예고
전북 군산시 산북동 군장산업단지 부근
  • 등록 2014-04-10 오전 10:18:39

    수정 2014-04-10 오전 11:59:58

국내에서 발견된 최대 크기의 초식공룡 발자국. 전북 군산 산북동 인근 평야지대에서 발견됐다(사진=문화재청).


[이데일리 양승준 기자] 국내에서 발견된 최대 크기의 초식 공룡 발자국 화석 산지가 천연기념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전북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를 국가지정문화재인 천연기념물로 10일 지정 예고했다.

군장산업단지 인근 넓은 평야 지대에 분포한 이 화석 산지는 지방공단 도로개설 공사를 진행하다 발견됐다. 좁은 면적에 다양한 화석과 퇴적구조가 나타나 학술·교육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 문화재청은 “국내에서는 드물게 나타나는 육식 공룡 발자국 화석과 국내 최대 크기의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며 “백악기 당시 공룡의 행동 특성과 고생태 환경을 이해하는 데 귀중한 학술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재청과 군산시는 화석층의 훼손을 막기 위해 보호조치를 할 예정이다

이 화석 산지는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중에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천연기념물로 지정된다.

익룡 뒷발자국 화석(사진=문화재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