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美세인트루이스 연은총재 "비트코인, 달러화 위협 못해"

비트코인, '디지털 금' 역할론 제기에 부정적 의견 표해
  • 등록 2021-02-17 오전 8:58:05

    수정 2021-02-17 오전 8:58:05

비트코인 관련 이미지.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TV 이혜라 기자] 제임스 불러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으로서 달러화를 위협할 것이란 전망에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불러드 연은 총재는 16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출연해 “먼 미래까지도 ‘달러 경제’가 계속될 것”이라며 “비트코인이 오르든 내리든 이 사실에는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화폐가 달러화를 위협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가치 저장소를 원하며 그 통화에 투자하기를 원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금처럼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민간 통화를 구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미래에 어떠한 변화도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불러드 총재는 2008년부터 세인트루이스 연은을 이끈 이래로 민간 가상화폐들을 활용한 거래에 우려를 나타내왔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마스터카드 등 일부 금융권이 가상화폐 취급을 검토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돌파한 직후에 나왔다.

한편 테슬라는 최근 비트코인 15억달러(약 1조6815억원) 상당을 매입했다. 테슬라는 향후 자동차 구매도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