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마스크' 바람 거센데, 확진 83일만 최다…관건은 접종률?(종합)

신규 확진 7만 7604명…9월 13일 이후 최다
당국 "당분간 증감 반복, 증가 방향성 유지 전망"
본격 겨울철, 3밀 환경 조성…확진자 큰 폭 감소 어려울 듯
정기석 "60세 이상 50% 접종 해제 요건", 이날 22.5% 불과
  • 등록 2022-12-06 오전 10:28:50

    수정 2022-12-06 오전 10:32:48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바람이 거센 가운데 신규 확진자는 83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본격적인 겨울철을 맞아 ‘7차 유행’이 정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인플루엔자(독감)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실내 노(NO) 마스크까지는 적잖은 논란이 지속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만 7604명 발생한 6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전·충남·권성동發 해제 논의 힘 받을까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 7604명으로 집계됐다. 전주 동일인 5일(7만 1461명)보다는 6143명 많은 숫자이다. 이 같은 숫자는 지난 9월 14일(9만 3949명) 이후 83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화요일 0시 기준으로는 9월 6일(9만 9813명) 이후 13주 만에 최다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만 7520명, 해외유입은 84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2740만 8854명이다. 지난 30일부터 1주일 신규 확진자는 6만 7402명→5만 7069명→5만 2987명→5만 2861명→4만 6564명→2만 3160명→7만 7604명이다.

1주일 전 대비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달 중순 이후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주 “증가세가 둔해지고 정체되고 있지만, 당분간 증감을 반복하며 증가의 방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특히 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좋은 본격적인 겨울철 진입과 동시에 ‘3밀’(밀집·밀폐·밀접)환경 또한 조성되면서 확진자가 큰 폭으로 줄어들기는 어렵다는 전망이다.

이 때문에 대전, 충남 등 일부 지자체와 정치인을 중심으로 한 실내 마스크 해제 논의가 어디까지 힘을 받을지 또한 미지수다. 전날(5일) 김태흠 충남지사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코로나19 예방에 얼마만큼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마스크 착용을 자율에 맡기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지방자치단체 자체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내용을 질병관리청에 전달해달라”고 회의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이보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2일, ‘15일까지 정부 차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해 내년 1월 시행하겠다’는 공문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보냈다.

여기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내년 1월 말에는 실내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벗고 있던 마스크를 식당 출입하면서 착용하고, 착석 후 물먹으며 벗었다가, 음식 받으러 가면서 다시 착용하는 방역이 얼마나 효과적인지 의구심을 갖는 국민의 의견은 존중받아 마땅하다”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즉시 준비하자”고 주장했다.

반면 방역당국은 연일 이같은 움직임에 우려를 표하며 반대 중이다. 특히 방역 정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구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의 정기석 위원장(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은 강경하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반대하고 있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 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제9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결과 설명회 및 미래 감염병 대비를 위한 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소년 독감 환자 급증

정 위원장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당장 실내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해야 할 만한 특별한 변화가 없어 보인다”면서 “우리나라는 1일 생활권이다. 위험하다는 지역이 생기면 거기에서 끝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중증환자 발생 증가도 짚었다. 정 위원장은 “지금 당장 (마스크를) 벗는다고 치면, 감염이 늘 것 뻔하다. 감염이 느는 만큼 중환자와 사망자는 늘기 마련”이라며 “그분들이 사망하거나 중환으로 가도 괜찮다고 여기는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이날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443명을 기록하는 등 크게 줄지 않고 있다. 지난 30일부터 1주일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472명→430명→460명→442명→460명→458명→443명이다. 주간 일평균으로 보면 452명이다. 사망자는 이날 24명으로 줄었지만, 주간 일평균은 48명으로 여전히 코로나19의 위세를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독감 유행도 방역당국이 쉽게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를 결정하지 못하는 이유다. 질병청에 따르면 11월 초 초등학생 1000명당 11.3명에 불과했지만, 최근 33.1명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중고등학생 환자도 같은 기간 18.8명에서 41.9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학교나 학원에서 빠르게 퍼지는 모습이다.

다만 정 위원장은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의 조건 중 하나로 △60세 이상 전 국민의 50% △취약시설 거주자, 종사자의 60% 이상의 개량 백신 접종을 들었다. 그는 “그 정도 접종률이 되면 그분들을 절반 이상 보호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날 동절기 개량백신 접종자 수는 9만 1821명 늘어 누적 342만 4006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접종률은 6.7%, 성인 중에서는 8.5%로 나타났다. 고위험군의 경우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자 접종률은 22.5%, 감염취약시설은 31.1%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