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2호 홈런볼 잡은 박지현 씨 "글러브에 들어있더라"

  • 등록 2013-06-20 오후 8:32:53

    수정 2013-06-21 오전 8:53:36

삼성 이승엽이 통산 352번째 홈런을 쏘아 올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학=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 평생 잊지못할 순간이다. 삼성 이승엽의 352호 홈런 볼을 잡은 박지현(37)씨는 “이렇게 큰 관심을 받게 돼 놀랍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승엽은 20일 문학 SK전에서 윤희상을 상대로 352호 대포를 쏘아올렸다. 1회 첫 타석에서 3루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3회 1사 1,3루 찬스서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3점포를 작렬시켰다. 볼카운트 2-2서 5구째 바깥쪽 직구(143km)를 밀어쳐 대기록을 세웠다.

이승엽은 이번 홈런으로 양준혁(현 SBS 해설위원)이 갖고 있던 한국 프로야구 개인 통산 최다 홈런 기록(351개)를 넘어섰다. 지난 1995년 이후 18년만에 세운 대기록이다.

그렇다면 한국 역사상 처음인 352호 홈런 볼을 주운 행운의 주인공은 누굴까. 좌측 담장 주변에 글러브를 끼고 자리를 잡고 있었던 박지현씨다. 글러브를 끼고 딤장을 넘어 온 공을 바로 캐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지현씨는 1976년 생으로 이승엽과 동갑. 현재 인천 주안동에 거주하며 보험회사에 다닌다. 대구가 고향인 삼성팬이란다. 삼성 라이온즈 어린이회원 출신이다. 삼성이 인천 경기를 올 때면 자주 관전을 했다고 한다. 이승엽의 대기록을 앞두고 지인과 함께 야구장에 왔다가 엄청난 행운을 거머쥔 박지현 씨다.

박지현 씨는 “글러브를 항상 야구장에 갖고 나오는데, 이렇게 큰 관심을 받게 돼 놀랍다. 사실 옆 자리에 계신 분도 똑같이 글러브를 내밀었는데, 처음에는 누가 잡았는 지 몰랐다. 보니까 내 글러브에 들어있더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현 씨가 홈런 공을 기증할지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삼성 구단 관계자는 “기증하겠다고 의사를 밝힌다면 사례에 대해서 구단 자체적으로 이후 논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류중일 감독 "이승엽 대기록, 진심으로 축하" ☞ '홈런 新' 이승엽 "400홈런 향해 뛰겠다" ☞ '한국 홈런 킹' 되찾은 이승엽, 도전은 계속된다 ☞ 숫자로 본 이승엽 '352개 홈런'의 위대함 ☞ 이승엽 '고독의 길'에서 보낸 메시지 352개 ☞ 이승엽, 드디어 넘겼다. 한국 최다 352호 신기록 ☞ 류중일 감독, 이승엽 타순 처음으로 바꾼 이유는 ☞ 삼성 이승엽, 폐암 투병 중인 팬 위해 시타 자청

▶ 관련포토갤러리 ◀ ☞ 이승엽, 352호 홈런 신기록 사진 더보기 ☞ 이승엽 기자회견 사진 더보기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