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GM, 美 4번째 배터리 합작공장 백지화"

"GM, 다른 파트너사 물색할 듯"
LG엔솔 "현재 논의 중…결정된 바 없어"
  • 등록 2023-01-24 오후 6:13:28

    수정 2023-01-24 오후 7:29:03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함께 추진하던 미국 내 네 번째 배터리 합작공장 건설 계획이 백지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오하이오주 얼티엄셀즈 공장 건설 현장.(사진= AFP)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네 번째 배터리 합작공장 건설을 위한 두 회사 간 논의가 성과 없이 끝났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2019년 배터리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설립했다. 얼티엄셀즈는 오하이오와 테네시, 미시간에 이은 미국 내 네 번째 합작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었다.

WSJ은 LG에너지솔루션이 투자 확대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도했다. 최근 거시경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과다하게 투자를 확대하는 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 외에도 스텔란티스, 혼다 등과 북미 지역 합작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지난해 양산을 시작한 오하이오주 제1공장 증산 문제와 노조 결성 문제를 두고도 이견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보도에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얼티엄셀즈 4공장에 대해 양사는 현재 논의 중이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GM은 “우리의 계획에 미국 내 네 번째 공장이 포함된 건 분명하지만 추측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이를 두고 WSJ은 “GM이 신규 배터리 공장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한 곳 이상의 다른 배터리 회사와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2025년까지 북미 지역에서 전기차 100만대를 판매하겠다는 GM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제4공장 건설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이번 협상에서도 이미 일감을 충분히 확보한 LG에너지솔루션은 느긋했던 반면 GM 측은 사업을 궤도에 올릴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제4공장이 백지화하더라도 앞선 프로젝트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얼티엄셀즈는 올해 테네시주에 있는 제2공장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미시간주에 짓고 있는 제3공장은 2024년 가동이 목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