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게 고추씨라고? 유명 대기업 김치서 2㎝ 발톱이…”

  • 등록 2022-01-14 오전 10:54:43

    수정 2022-01-14 오전 10:54:43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국내 대기업의 유명 김치에서 2㎝ 길이의 발톱 모양 이물질이 나왔다는 소비자 제보가 들어왔다. 다만 업체 측은 해당 이물질이 “고추씨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A 씨가 발견한 유명 김치서 나온 이상 물질. (사진=연합뉴스)
제보에 따르면 김치에서 이물질을 발견한 것은 이번 달 초였다. 인천시에 거주 중인 20대 A씨는 부모님과 집에서 저녁을 먹던 중 B사의 김치에서 거무스름한 물체를 발견했다.

A씨는 “젓가락으로 김치를 집는데 처음에는 말랑말랑한 오징어 같은 것이 있어 손으로 만져보니 평소 물어뜯던 손톱이랑 질감이 비슷했고 모양은 발톱이었다”라며 언론에 설명했다.

이에 A씨는 해당 이물질을 사진으로 남긴 뒤 다음 날 B사에 전화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B사 측은 정확한 성분을 검사하겠다며 A씨에게 이물질을 넘겨받았다.

이후 며칠 뒤 A씨는 B사 측으로부터 다소 황당한 이물질 분석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했다.

B사 측은 “해당 이물질을 전자현미경으로 분석한 결과 명확한 확인은 어려웠으나, 식물체이며 고추씨로 보인다. 우려했던 발톱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A씨는 “이물질이 단백질 성분이고 누가 봐도 발톱인데 고추씨라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이물질을 일부 떼어 따로 보관하고 있는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분석해야겠느냐. 검사를 마친 이물질을 당장 다시 보내달라”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B사가 실시한 이물질 검사. 왼쪽은 김치서 나온 이상 물질, 오른쪽은 이를 확대 했을 때 모습. (사진=연합뉴스)
현재 A씨는 해당 김치에 대한 환불은 받았지만, B사의 주장이 믿음이 안 간다는 입장이다. 이에 그는 지난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관련 내용을 사진을 함께 신고했다. 식약처는 B사의 김치 생산공장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물질의 모양과 두께, 크기, 절단면이 발톱 같다”라며 “식물 성분이라는 B사의 주장에 의심이 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발톱이란 사실을 인정하고 정식으로 사과하면 보상은 필요 없는데 고추씨라고 주장하니 어이없다. 유명한 김치라 믿고 먹었는데 실망스럽다”라고 밝혔다.

B사 측은 이물질 논란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면서도 “(이물질) 분석 결과 종잇장처럼 얇고 쉽게 부러지며 고추씨와 매칭률이 87.97%에 달하고 스펙트럼도 유사하다. 정확한 농산물을 특정할 수 없지만, 원료에서 기인했을 가능성을 추정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의 요청대로 해당 이물질을 다시 돌려보낼 것을 약속했다. B사 측은 “제3의 기관에 분석을 의뢰해도 된다”라며 “발톱처럼 보이지만 발톱이 아닌 것은 명확하다. 분석기에 넣으면 바로 식물로 나온다”라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