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김연아 출전' 프리스케이팅 벌써 매진

  • 등록 2014-02-12 오후 7:27:19

    수정 2014-02-12 오후 7:27:19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피겨여왕’ 김연아(24)와 ‘피겨 샛별’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6· 러시아)의 맞대결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김연아와 율리아 리프니츠카야가 출전하는 2014소치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모두 매진됐다.

오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리는 여자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열흘 전인 12일 1만2000장의 티켓이 모두 다 팔렸다. 공식 홈페이지엔 현재 예매가 완료된 상태다. 메달 색깔이 결정되는 경기인만큼 벌써부터 피겨팬들의 관심이 대단하다는 증거다. 리프니츠카야를 향한 러시아 팬들의 기대도 큰 상황이다.

20일 열리는 쇼트프로그램 또한 인기가 많다. 고가 티켓 일부를 제외하고는 표를 구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한편 김연아는 12일 오전 대표팀 후배 박소연(17·신목고) 김해진(17·과천고)과 함께 인천공항을 떠나 ‘결전의 땅’ 소치로 향했다.

김연아는 13일 도착해 본격적인 현지 적응에 들어간다. 여자 피겨스케이팅 싱글 경기가 펼쳐지는 메인 링크는 16일부터 사용할 예정. 김연아는 20일 자정 쇼트프로그램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로 대관식을 시작해 21일 프리스케이팅 ‘아디오스 노니노’로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