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케이블카 시범사업..구례 등 7곳 `각축`

지리산 두고 구례·남원·산청·함양 경쟁
월춘산 대표로 영암군도 출사표
  • 등록 2011-12-22 오후 1:26:50

    수정 2011-12-22 오후 1:26:50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지역 관광 개발 및 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감돌며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던 국립공원 내 케이블카 시범사업대상자가 7곳으로 추려졌다.

환경부는 기존 9개 국립공원 15개 지역에서 케이블카 사업을 고려했다가 7개 지역에서만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신청서를 제출한 7개의 지방자치단체는 해상형 1곳과 내륙형 6곳이다. 특히 내륙형 6곳 중 4곳은 지리산에서 각축을 벌이고 있다.

전남 구례군은 산동면 좌사리 지리산 온천관광지구~노고단 바로 아래 KBS중계소 하단(4.3㎞)에 3년간 320억원을, 전북 남원군은 반선지구~중봉 하단부(6.6㎞)에 4년간 421억원을, 경남 산청군은 중산관광지~제석봉(5.4㎞) 구간에 3년간 450억원을, 경남 함양군도 백무동~장터목대피소 하단(4.1㎞) 구간에 5년간 240억원을 투입하겠다는 케이블카 사업 추진 계획서를 제출한 상태다.

평소에도 많은 등산객이 모이데다 기존 지역 관광 산업과의 연계가 가능해 연간 100만명의 관광객 유치도 거뜬할 것으로 전망되며 지자체간 유치 경쟁에 불이 붙은 것이다.

이 외에도 강원 양양군은 설악산 서면 오색리~관모능선(4.71㎞) 구간에 4년간 450억원의 투자 계획을, 전남 영암군은 월출산 기체육공원~천황봉 인근 지봉(2㎞) 구간에 4년간 2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해상형 부문에 단독으로 참여한 경남 사천시는 한려해상 초양도~각산 2.5㎞ 구간에 6년간 300억원을 들이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자연공원 삭도 설치·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보전가치가 매우 높은 멸종위기종·천연기념물 등 법적 보호종의 주요 산란처, 야생동물특별보호구역, 문화재·전통사찰 등과 같은 주요 경관자원의 훼손이 우려되는 지역 등은 최대한 회피하도록 하고 있다. 게다가 환경시민단체들도 산림훼손을 이유로 사업추진 반대를 주장하고 있어 대상 선정까지는 진통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관계자는 "규정에만 맞는다면 모두 선정될 수 있겠지만, 시범사업의 성격상 7곳이 모두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6월 1곳 이상의 대상지 선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국립공원 케이블카사업 신청 현황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