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탯줄도 안 뗐는데”…신생아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친모

20대 친모, 첫째 아이와 도피 중 검거
심리 불안 호소·건강 상태 악화로 병원 치료
경찰 조사서 범행 인정…18일 국과수 부검
  • 등록 2021-01-18 오전 9:07:12

    수정 2021-01-18 오전 9:07:12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탯줄도 안 뗀 신생아를 집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친모는 범행 직후 7살 첫째 아이와 함께 주거지 인근으로 도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고양시 한 빌라에서 신생아를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친모 A씨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먼저 병원 치료를 받게 했다. 병원에서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다. (사진=SBS 뉴스화면 캡처)
지난 17일 경기 일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에서 갓 태어난 여아 사체가 발견됐다.

외출에 나선 인근 주민이 빌라 건물과 건물 사이에 신생아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신생아는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고 탯줄과 태반도 제거되지 않은 알몸으로 얼어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고양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날씨가 추웠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해 같은 날 오후 3시께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친모 A씨를 영아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4층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후 창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후 자신의 또 다른 7살 아이와 함께 집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도피했지만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가 하혈 등 건강상태가 나빠지자, 의사 소견을 받아 먼저 병원 치료를 받게 했다. 또 A씨는 극심한 심리 불안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다. A씨는 이혼 후 부모와 함께 거주했지만, 부모에게 임신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도피 현장에서 함께 발견된 A씨의 또 다른 아이에 대해 학대 여부 등을 조사했지만, 현재까지 학대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숨진 아기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부검은 18일 이뤄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