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집에 '팁' 쏜 이재용 부회장…"역시 다르네"

  • 등록 2022-08-13 오후 10:16:57

    수정 2022-08-13 오후 11:04:0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문했던 고깃집의 일화가 공개됐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2일 한국사 강사로 유명한 전한길 씨의 유튜브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전씨는 “친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랑 같이 대학 다닐 때 이 부회장이 ‘나 잘났다’ 그게 아니라고 하더라. 정말 겸손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전씨는 최근 이 부회장이 부산에 있는 한우식당에 방문했던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제가 올해 부산의 어떤 한우집에 갔는데 ‘어떤 식당 줄이 너무 길어서 여기로 왔다. 여기도 괜찮습니까’ 하니까 서빙하는 이모님께서 ‘우리 집도 괜찮다. 그 집만큼 이름은 덜 유명하지만 고기 맛은 우리가 더 좋을 것이다. 여기에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전씨는 “그래서 궁금해서 ‘이 부회장 오면 팁 도대체 얼마 주느냐’고 물어봤다”고 했다.

(사진=전한길씨 유투브 채널)
그의 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해당 고깃집에 팁으로 50만 원을 쾌척했다. 전씨는 “이 부회장이 지혜로운 것 같다. 서빙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 물었다더라”며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 원씩 갈 수 있도록 팁을 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씨는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나? 하루 일당보다 (팁을) 많이 줘버리면 왠지 좀 그렇지 않나“라며 ”‘회식하는 데 보태 쓰세요’라고 줬다는데, 그거 듣고 ‘이 부회장 다르네’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혹시 나중에 여러분도 돈 되게 많더라도 좀 없는 거처럼 겸손하게(살아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해 1월 징역 2년6개월 형을 확정받고 복역하다가 같은 해 8월 가석방됐다. 형기는 지난달 29일 종료됐지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5년간 취업이 제한된 상태였다. 이후 지난 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되면서 오는 15일부터 다시 경영 활동에 나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