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6.10 9.91 (+0.3%)
코스닥 1,012.62 3.84 (-0.38%)

엔젠바이오, 1분기 매출액 11억 원…전년동기比 210.9%↑

“올해는 정밀진단 플랫폼을 기반, 도약하는 한 해 될 것”
  • 등록 2021-05-14 오전 9:54:30

    수정 2021-05-14 오전 9:54:3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354200)가 올해 1분기 매출액 11억원, 영업손실 22억4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210.9%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엔젠바이오는 정밀진단 제품의 판매량 증가와 개인 유전자 검사 서비스 사업의 호조를 이번 매출 증가의 배경으로 들었다.

특히, 일반인 대상 유전자 검사서비스 사업은 전 분기 대비 74% 증가한 6억6000만원을 기록하며 작년 3분기 첫 매출이 발생한 이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정밀진단제품도 지난해 1분기보다 36% 늘어난 약 4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유방암 유전자 진단제품인 ‘BRCAaccuTest’에서 전년 동기 대비 141% 매출이 증가했고 혈액암 제품인 ‘HEMEaccuTest’와 고형암 제품인 ‘SOLIDacccuTest’ 에서 매출이 고르게 발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영업손실의 경우 신규 제품·서비스 개발과 사업 확대에 따른 신규 인력 채용으로 비용의 증가를 풀이했다.

엔젠바이오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시장 환경이지만 정밀진단 제품과 개인 유전자검사 사업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2021년은 정밀진단 플랫폼을 기반으로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엔젠바이오는 지난 10일 조직 적합성 유전자 진단 제품인 ‘HLAaccuTest’의 식약처 3등급 품목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또한 지난 4월 자회사인 진메디카와의 합병으로 혈액암 조기진단 역량을 강화해 신규제품 판매 확대와 기존 정밀진단 제품의 검사 건수 확대에 따른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가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환자 대상의 NGS 기반 암 정밀진단 및 동반진단분야, 유전체 빅데이터 분야, 일반인 대상 개인유전자검사와 관련된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엔젠바이오는 지난 3월 의료가전 전문업체인 세라젬과 46억8000만원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올해 B2B 고객기반으로 본격적 성장이 예상된다. 제약사와의 동반진단 임상 연구용역은 하반기에 확대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