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요즘 많이 힘들다…작은 사실을 부풀려 말해”

이재명, 거창적십자병원 간담회 후 단상서 즉석 발언
"나쁜 언론 환경을 이겨내도록 힘써 달라"
  • 등록 2021-11-14 오후 7:13:00

    수정 2021-11-14 오후 7:13:0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정말 이 기울어진 운동장과 나쁜 언론 환경을 이겨낼 수 있도록 여러분이 작은 실천을 여러 곳에서 하면 큰 변화가 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행보 사흘째인 14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소 정문 앞 천막에서 열린 대우조선소 노조-시민대책위 타운홀 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거창적십자병원 간담회를 마친 뒤 거창군 의회 앞 공원 단상에 올라서서 “요즘 많이 힘이 들고 담쟁이덩굴 담 넘듯 잡초처럼 밟히면서 한 발짝 이어 여기까지 왔는데 여전히 그 앞에 거대한 벽이 놓여있다고 절감할 때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거대한 벽을 넘을 때 여러분이 손을 잡아 줄 것”이라며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정말 반 발짝이라도 갈 수 있게 여러분이 옆에서 함께 손을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2일 부산 중구 남포동 BIFF 광장에서도 지지자들과 만나 즉석연설을 하며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린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된다”며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저는 어디 가서 말실수 하나 안 하려고 정말 노력하는데 요만한 거 같고 이만하게 만들고 다른 쪽은 엄청나게 문제 있어도 노코멘트 ‘나 몰라라’ 이렇게 하는 안타까운 현실에서 누군가가 이 기울어진 운동장 정상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가 언론 역할 해야 한다고요? 말로만 할 거 아니죠?”라고 재차 물으며 “(기사에) 공감이라도 한 번 누르고 댓글이라도 한 번 쓰고 친구들한테 좋은 기사를 알리고 (기사에서) 거짓말을 하면 ‘그거 아닙니다’라고 말해야 세상이 바뀌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 5000만명 국민이 역사를 만드는 것인데 다만 우리가 침묵하고 말하지 않고 행동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의 공간이 열린 것”이라며 “우리의 공간을 다시 찾아내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 버스)의 첫 일정인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순회를 마쳤다. 그는 2차 매타버스로 충청권에 이어 3차로 호남권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