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더 벌었는데..." 먹고 살기 힘든 이유보니

소득보다 더 오른 먹거리 물가…상승률 7분기째 웃돌아
1분기 가구당 처분가능소득 404.6만원…1.4% 증가
외식 3.8%·가공식품 2.2%↑…2022년 3분기부터 상회
2분기 릴레이 가격 인상…가계 부담 지속 전망
  • 등록 2024-05-27 오전 10:12:03

    수정 2024-05-27 오후 7:08:22

[세종=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올해 1분기(1~3월)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가구당 처분가능소득(소득에서 세금·사회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을 뺀 값)보다 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기준 8개 외식 대표 메뉴 가운데 5개 품목의 평균 가격이 지난달 또 오른 가운데 17일 서울 명동의 한 김밥 음식점에 김밥 가격표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구당 처분가능소득은 404만 6000원으로 1년 전보다 1.4% 증가했다. 소비지출이나 저축 등으로 쓸 수 있는 소득이 소폭 늘어났다는 의미다.

그러나 외식과 가공식품 등의 물가 상승률은 처분가능소득 증가율을 상회했다. 1분기 외식물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3.8% 올라 처분가능소득 상승률의 2.8배에 달했다. 가공식품도 같은 기간 2.2% 증가해 가처분소득 상승 폭의 1.6배를 나타냈다. 이런 현상은 2022년 3분기(9~12월)부터 7개 분기 연속 이어져 가계 부담을 지속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구체적으로 외식 품목 39개 중 37개의 가격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다. 품목별로는 햄버거가 6.4%로 가장 오름 폭이 컸고 △비빔밥(6.2%) △김밥(6.0%) △냉면(5.9%) △오리고기(외식)(5.8%) △떡볶이(5.7%) △도시락(5.7%) △치킨(5.2%) △쌀국수(5.1%) 등도 5%대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가공식품도 73개 품목 중 절반 이상인 44개 품목의 물가가 처분가능소득보다 크게 올랐다. △설탕(20.1%) △소금(20.0%) △초콜릿(11.7%) △수프(11.7%) △아이스크림(10.9%) △당면(10.1%) 등은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고, △잼(9.8%) △기타육류가공품(9.4%) △파스타면(8.9%)△ 사탕(8.4%) 등도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1분기에는 외식과 가공식품 보다는 농산물 가격 강세의 영향이 두드러졌다. 특히 과실 물가 상승률은 36.4%로 처분가득소득 증가율의 26.3배에 육박했다. 사과 물가 상승률이 71.9%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52.0배, 배는 63.1%로 45.7배에 달했다.

그러나 2분기(4~6월) 들어 외식과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고 있어 먹거리 물가 부담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밥 프랜차이즈 바르다김선생은 지난달 메뉴 가격을 100∼500원 정도 인상했고 파파이스코리아도 평균 4% 가격을 올렸다. 조미김 업체들은 수급 문제를 이유로 김 가격을 줄줄이 조정했고, 롯데웰푸드는 내달 1일부터 가나 초콜릿과 빼빼로 등 17종 제품 가격을 올릴 예정이다. 햄버거와 피자, 치킨 등대표 외식 메뉴 프랜차이즈 업체들도 일제히 가격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