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팬덤 플랫폼 '팬투' 가입자 300만명 눈앞

  • 등록 2022-07-05 오전 10:04:26

    수정 2022-07-05 오전 10:04:26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글로벌 팬덤 플랫폼 ‘팬투’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5일 팬투는 론칭 1년여 만에 총가입자 수 3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유저 수 1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약 두 달 사이 무려 200%에 달하는 성장을 이뤄냈다.

한류의 영향력과 함께 팬들의 응집력으로 탄생하는 ‘팬더스트리(Fanustry)’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팬(Fan)’과 ‘인더스트리(Industry)’의 합성어인 ‘팬더스트리’는 아티스트 관련 물품을 구입하던 1세대 산업에서 나아가 팬들 간의 소통과 2차 창작을 통한 새로운 경제 창출까지 그 어느 때보다 팬들 간의 활동이 주목받으며 탄생한 신조어다.

팬투는 새로운 경제 주체로 떠오른 팬들 간 자발적인 참여와 놀이 문화에 초점을 맞추고 탄생했다. 같은 아티스트 또는 관심사를 가진 팬덤의 자유로운 소셜 및 창작 활동을 지원하며, 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이벤트와 콘텐츠로 론칭 초기부터 글로벌 한류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팬투의 가장 큰 강점은 이들 유저가 만들어내는 무한한 확장성이다. 일부 아티스트에게 기대지 않기 때문에 장르와 영역에 구애받지 않고, 유저의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오픈하며 자연스럽게 이들이 플랫폼 내 머무르는 시간을 증대시키고 있다.

팬투 측은 “‘팬들이 즐거운 공간’이라는 모토 하에 정보 공유부터 창작활동과 유저 간 커머스를 아우르는 올인원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유저 경험 확대에 초점을 맞춘 ‘팬투 2.0’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팬투 2.0’은 올 하반기 중 출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