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디지털아트전 ‘네버 얼론’ 개최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쎈느’서 17일까지 열려
디지털아티스트 6팀 참가, 대형·투명 OLED 활용
  • 등록 2022-11-07 오전 10:00:00

    수정 2022-11-07 오전 10:00:00

OLED 디지털아트전 ‘네버 얼론’을 찾은 관람객들이 작품명 ‘플래그(Flag)’를 감상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는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투명 OLED를 캔버스로 활용한 디지털아트 전시회 ‘네버 얼론(Never Alone)’을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쎈느’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회는 ‘코로나19로 벌어진 인간 관계의 틈을 디스플레이가 이어준다’는 주제를 담았다.

전시에는 류성실, 윤향로, 장진승, 이은솔 작가와 ‘업체eobchae’, ‘유니버셜 에브리띵’ 등 국내외 디지털아티스트 6팀이 참가했다. 이들은 홀로그램과 3D 효과 등을 구현한 디지털아트 작품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는 LG디스플레이가 예술과 기술의 결합을 통해 OLED의 차별적 가치를 알리는 ‘아트 웨이브(Art wave)’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은 완벽한 검정색상을 구현해 원작자가 의도한 색을 왜곡이나 과장없이 정확하게 표현할 뿐만 아니라, 투명하거나 휘어지는 혁신성으로 최근 국내외 예술계에서 디지털아트 캔버스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9월 미국 자동차 기반 라이프스타일 및 패션 브랜드 ‘피치스(Peaches)’와 함께 서울 성수동 피치스도원에서 아트 웨이브의 첫번째 프로젝트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이에 앞서 미국의 ‘스미소니언 박물관’과 ‘구겐하임 미술관’, 영국의 ‘빅토리아앤앨버트 미술관’ 등 세계 주요 박물관 및 미술관과 세계 최고 권위 영국 왕립예술학교가 OLED를 활용한 전시를 개최했으며,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레픽 아나돌(Refik Anadol)’과 협업한 첫 투명 OLED NFT 작품인 ‘인류의 중요한 기억’이 올해 초 경매에서 620만달러(약 80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진민규 LG디스플레이 라이프디스플레이프로모션 담당은 “디지털아트 캔버스로도 탁월한 OLED만의 화질 우수성과 기술 혁신성이 글로벌 디지털아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