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경찰, '광주 철거 건물 붕괴' 공사 관계자 4명 출국금지·입건

광주경찰청, 11일 수사 진행 상황 브리핑
  • 등록 2021-06-11 오전 10:30:07

    수정 2021-06-11 오전 10:30:07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공사 중 건물 붕괴사고의 원인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공사 관계자 4명을 입건했다.

(사진=이데일리DB)
광주경찰청은 11일 오전 광주경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사고 당시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등 총 1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고, 일부 혐의점이 있다고 보이는 공사 관계자 4명을 출국금지 조치와 함께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와 반부패수사대 등 5개를 비롯해 총 71명으로 구성된 수사본부를 꾸리고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 이들은 공사 관계자가 안전 규정을 준수했고, 감리자가 철거업체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했는지와 철거 계획서의 내용대로 철거를 했는지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철거업체 선정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철거업체가 하도급 업체에 재하도급을 주문했는지 등 규정 위반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수사력을 집중해, 붕괴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며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과 합동감식반을 꾸려 전날 오후 2시부터 사고 현장을 감식했다. 또 같은 날 오후 4시쯤부터는 철거공사 업체 등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 공사 중 5층 규모의 상가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매몰사고가 발생했다. 마침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려 이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부상을 입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