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총재, `허경영 혁명공약 33` 발표하며 대선 출마 선언

  • 등록 2016-09-22 오전 10:13:39

    수정 2016-09-22 오전 10:13:39

(사진=허경영 총재 페이스북)
[이데일리 e뉴스 김병준 기자]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가 획기적인 공약을 발표하며 다가오는 19대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허경영 총재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활용해 ‘허경영 혁명공약 33’ 자료를 게시하고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첨언했다.

그가 발표한 핵심공약 중 1번은 ‘정치혁명’으로, 국회의원을 100명으로 축소하고 정당지원금 폐지와 지자체·광역기초단체장·의원 선거 폐지 등 내용을 담고 있다. 2번 ‘정당혁명’도 정치혁명의 연장선으로 제시됐다.

3번부터 5번까지의 항목에서 허경영 총재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앓고 있는 결혼, 출산, 노후 등 가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결혼수당 1억원, 주택자금 2억원(무이자) 지원을 비롯한 출산수당 3000만원, 전업주부수당 100만원, 65세 이상 노인에게 월 70만원 지급 등 다양한 혜택에 관해 설명했다.

이 밖에도 허경영 총재는 가계 부채, 범죄자, 수능, 청년 실업, 지하자금, 지역 갈등, 징병제, 부정부패 등 다양한 안건에 대한 본인의 가치관과 지향점을 소개했다.

정책 설명의 대부분에서 그는 구체적인 지출비용과 이를 충당할 수 있는 방법까지 제시하며 주장에 무게를 더했다.

허경영 총재는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예산을 어디서 구할 것이며 실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1년 국가 예산 400조원 중 200조원이 나라의 살림에 관계없이 무의미하게 낭비된다”면서 “예산의 낭비를 막고 부를 재분배하며 재산비례벌금형을 도입하는 등 경제혁명을 통해 공약을 집행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본인이 오래전 내세운 공약을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박근혜 대통령 등 정치인들이 모방하고 있으며 일부는 현 정부에 의해 이미 제도화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앞선 17대 대선에서도 허경영 총재는 이같은 독특한 공약으로 국민의 이목을 끈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