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오피스텔 청약 12만명 몰린 '신길 AK 푸르지오' 이번엔 도생 분양

15~16일 청약 접수
전용 49㎡ 8.4억~9억에 분양
  • 등록 2021-11-05 오전 11:06:13

    수정 2021-11-05 오전 11:06:13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오피스텔 분양에서 12만명 넘는 청약객을 모은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 AK 푸르지오’가 이달 중순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에 나선다.
대우건설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분양하는 ‘신길 AK 푸르지오’ 투시도.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은 15~16일 자체 홈페이지에서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청약 신청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17일, 정당계약은 19~20일이다.

신길 AK 푸르지오에 공급되는 도시형 생활주택은 전용면적 49㎡형 296가구다. 분양가는 8억4430만~8억9990만원으로 책정됐다. 9월 8억607만원에 전용 84㎡형을 분양한 서울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아파트보다 면적은 더 좁은데 분양가는 더 비싸다. 이달 3일 오피스텔 96실을 분양할 때도 신길 AK 푸르지오는 분양가(전용 78㎡형 9억7690만~9억8610만원))를 지나치게 높게 책정한다는 비판을 받았지만 12만5919명이 몰리면서 평균 경쟁률 1312대 1로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도시형 생활주택엔 기존 주택 유무·청약 통장 가입 여부·거주지에 상관 없이 누구나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청약 통장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청약 가점이 아닌 추첨으로 당첨자를 정한다. 당첨 후에도 청약 재당첨 제한이나 실거주 의무 등을 적용받지 않는다.

이 때문에 부동산 시장에선 청약 가점이 낮아 아파트 일반분양에서 불리한 수요층이 이번 청약에 대거 뛰어들 수 있다고 전망한다. 서울 지역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권은 소유권 이전 등기 전까지 전매가 제한되기 때문에 단기 차익을 노린 투자자 유입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은 신길 AK 푸르지오 장점으로 입지를 내세우고 있다. 수도권 지하철 7호선 신풍역, 수도권 전철 1호선·KTX 영등포역과 가까워 교통이 편리하기 때문이다. 영등포 타임스퀘어,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신길근린공원, 영등포공원, 보라매공원 등 생활·문화 인프라도 잘 갖춰졌다.

대우건설은 남향 위주로 단지를 배치하되 동 간 거리를 넓혔다. 조망권을 확보하고 입주자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실내 공간엔 팬트리, 드레스룸, ㄷ자형 주방 등을 설치해 공관 활용도를 높인다. 커뮤니티 시설론 피트니스클럽, 주민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모델하우스는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예약제로 운영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