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강형욱 4만 ‘증가’…왜?

해명·사과 등 대처 방식 차이가 원인 분석
피식대학 노인 혐오 논란 후 사과문 게재
강형욱, 부인과 함께 영상 출연해 해명·사과
  • 등록 2024-05-28 오전 11:04:05

    수정 2024-05-28 오전 11:04:05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하는 모습.(사진=보듬TV)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개그맨 김민수, 이용주, 정재형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과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출연하는 ‘보듬TV’의 구독자 수가 추이가 상반되는 모습이다. 두 채널 모두 논란에 휩싸였지만, 대처 방식의 차이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오전 피식대학의 구독자 수는 299만명을 가리키고 있다. 지역 비하·노인 혐오 논란 이전 318만명을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17일 만에 20만명 가까이 줄어든 셈이다. 반면 보듬TV는 구독자 수 210만명을 나타내고 있다. 갑질 논란 이전보다 3만명 늘어났다.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경북 영양지역을 찾은 출연진이 특산물인 재래식 블루베리 젤리 맛을 본 후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 하천을 둘러보며 “똥물 같다” 등 무례한 발언으로 질타를 받았다.

이후 피식대학은 영상 게시 일주일 만인 지난 18일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유튜브 커뮤니티에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일주일 동안 무시하다가 뉴스 나오니까 사과한 거 아니냐”, “예의가 없다”, “우리 부모님이 이런 꼴 당한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등 여전히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피식대학은 지난 5일 게재한 썸네일 사진이 문제가 됐다. 피식쇼 출연한 걸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의 사진을 올리면서 ‘PSICK(피식)’ 문구 중 일부를 장원영의 얼굴로 가려 ‘FXXK’를 연상케 했다.

네티즌들은 “지금도 로고 문구가 출연자 뒤로 넘어가 있다”, “다른 피식쇼 영상은 문구를 가리지 않고 있다”, “의도적인 것 아니냐”며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코미디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사진=피식대학)


갑질 의혹을 받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유튜브 채널 보듬TV는 상반된 분위기다. 한 구직사이트에서 적은 월급, 가스라이팅, 인격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 직원들에 대한 괴롭힘이 폭로됐지만, 의혹 해명 영상이 게재되면서 구독자 수 증가와 함께 응원 글이 올라오고 있다.

보듬TV 콘텐츠 댓글을 살펴보면 네티즌들은 “힘내세요”, “믿고 있었습니다”, “인생에 한 번쯤은 정말 힘든 일들이 지나갑니다”, “설득력 있는 입장 표명이다”, “진실은 언젠간 밝혀진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다.

강형욱은 지난 24일 아내와 함께 유튜브 영상에 출연해 “사실 여부를 따지기에 앞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 드려 죄송하다”며 “대표로서 부족해서 생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서 해명하고 섭섭한 부분이 있었던 분들이 계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강형욱의 경우 전 직원들의 반박과 폭로가 이어지고 있고, 의혹 규명은 진행 중이다. 전 직원들은 법적 대응까지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