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에 빚 없어" vs "윤석열 견제? 정치인생 망해"

  • 등록 2019-12-06 오전 10:03:33

    수정 2019-12-06 오전 10:03:33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야당은 “후안무치의 인사”라며 “내놓고 사법장악을 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한 반면, 여당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열망이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6일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판사 출신 5선의원, 집권여당 당 대표를 하셨던 분이고 검찰에 빚진 게 없는 것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다르크라는 별명에 맞게 시대가 요구하고 국민이 열망하는 검찰개혁 과제를 강단 있게 추진하고 완수할 것이란 생각이 들고 정부내각에 여성분들이 많아지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평했다.

강 의원은 “추미애 (전) 당 대표, 5선 의원 정도면 당연히 청문회 무사 통과라 생각하지만 한국당은 부적격 인사로 만들고 언론 플레이를 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이겨내고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요구할 수 있는 강단있는 법무부 장관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반면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은 “추 의원은 두 번의 탄핵 과정에서 그 중심, 탄핵 쪽에 서 있었던 정치인. 법무부 장관 지명 후 어떻게 할까 국민들이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대통령이 임명한 동기 이유는 아마 윤석열의 검찰을 잘 견제해 달라는 메시지로 보도되고 있는데, 그런 방향으로 한다면 추미애라는 정치인의 삶이 폭삭 망한다”고 단언했다.

이어 “만약 장관이 된다면 정당의 울타리를 넘어 역사적으로 정치인 추미애를 어떻게 기록해줄 것인가를 염두에 두고 법무부 장관 일을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향후 열릴 인사청문회에 대해 “국회의원을 지낸 분들의 경우에는 비교적 국민들로부터 많은 검증을 받아왔던 부분이 높게 평가된다. 국회의원 5번이란 건 혹독한 검증을 받아왔다는 걸 동료 의원들이 생각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