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거슬려"…獨서 같은병실 환자 인공호흡기 끈 여성 체포

한 차례 주의 받고 또 전원 꺼…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 등록 2022-12-02 오전 11:16:09

    수정 2022-12-02 오전 11:16:09

[이데일리 이성민 인턴기자] 독일에서 한 70대 여성이 소리가 거슬린다는 이유로 다른 환자의 인공호흡기 전원을 끄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독일 남서부에 위치한 만하임의 한 병원에서 72세 여성이 같은 병실의 79세 환자의 인공호흡기 전원을 끈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는 한 환자의 모습.(사진=AFP)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29일 같은병실에 입원한 환자의 인공호흡기 소리가 듣기 싫다는 이유로 두 차례 인공호흡기의 전원을 껐다. 경찰은 성명에서 “처음 인공호흡기의 전원을 끈 이후 의료진이 경고를 줬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같은 행동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재판을 받고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던 79세 환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