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포스코케미칼과 금융지원 업무협약

이차전지 강화 위해 3년간 5000억 규모
  • 등록 2022-09-30 오전 10:32:23

    수정 2022-09-30 오전 10:32:23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NH농협은행은 지난 29일 서울시 서대문구 소재 농협은행 ‘이차전지 소재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협력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연호 NH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사진 오른쪽)과 김주현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사진 왼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농협은행은 향후 3년간 5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음극재 관련 국내외 생산설비 시설 투자에 나선다. 올해 말 기준으로 10만 5000톤 규모의 양극재와 8만 2000톤 규모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2030년까지 각각 61만톤과 32만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은행은 국가 미래전략사업인 이차전지 분야 소재 산업 육성과 국제경쟁력 확보에 앞장서 ESG 경영을 강화하게 됐다.

이연호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친환경 미래소재인 이차전지 사업의 성장을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을 함께 했다”며 “농협은행은 앞으로도 ESG실천기업을 위한 신속한 금융지원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