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2.38 6.47 (+0.25%)
코스닥 885.72 11.19 (+1.28%)

주지훈·김희애, 2020아시아콘텐츠어워즈 배우상…전미도 신인상

  • 등록 2020-10-25 오후 6:32:24

    수정 2020-10-25 오후 6:32:24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킹덤2’ 주지훈과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제2회 아시아콘텐츠어워즈에서 남녀 배우상을 수상했다.

주지훈과 김희애는 25일 온라인 생중계 된 ‘제2회 아시아콘텐츠어워즈’(ASIA CONTENTS AWARDS)에서 대만의 장샤오취안(‘희생자 게임’), 일본의 쿠로키 하루(‘나기의 휴식’)와 함께 남녀 배우상에 이름을 올렸다.

주지훈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이런 경험을 한다”며 비대면 시상식을 낯설어했다. 그는 이어 “지금 김은희 작가님과 ‘지리산’을 찍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며 “촬영이 고된데 중간에 기쁜 소식 전해주셨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희애는 “드라마가 끝난지 6개월이 지났는데 상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배우들이 연기를 잘할 수 있도록 최선의 환경을 만들어주셨다. 또 다른 작품에서 같이 하기를 소망한다”고 함께 작업한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고마워했다.

작가상은 ‘킹덤’의 김은희 작가가 받았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 현장이 너무 힘들었는데 그 현장을 묵묵히 지켜준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고맙고 감사하다”며 “그분들께 부끄럽지 않은 대본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전미도가 중국의 롱쯔샨(‘은비적각락’), 태국의 파리스 인타라코말리야숫(‘인 패밀리 위 트러스트’), 태국의 플렌피차야 코말라라준(‘원 이어’)와 함께 신인상을 수상했다. 전미도는 “이렇게 좋은 역할을 주셔서 환상적인 경험을 하게 해준 신원호 감독님과 이우정 작가님, 그리고 99즈 친구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기쁨을 표했다.

또한 ‘부부의 세계’의 모완일 PD가 베스트 크리에이티브상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베스트 아시아 드라마상을 수상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열리는 아시아콘텐츠어워즈는 올해 2회째를 맞았다. TV와 케이블, OTT 등 모든 미디어를 통해 소개된 아시아 드라마를 대상으로 하는 시상식이다. 올해부터 공모제로 전환해 17개국에서 총 75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 중에서 예심과 본심을 거친 12개국, 총 28편의 작품들이 7개 부문의 후보작으로 선정됐다.

올해 시상식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해 온라인 중생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주최 측을 포함한 진행자, 공연팀만 참석했다. 국내외 시상자와 수상자는 온라인 화상으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2020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수상자(작)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