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범한 사람도 사찰당하는 세상” 文정부 비판 교수도 털렸다

  • 등록 2022-01-16 오후 7:30:14

    수정 2022-01-16 오후 7:30:1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5·18 특별법 등 문재인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발언을 냈던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지난해 검찰과 경찰로부터 3차례 통신 조회를 당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최진석 교수가 공개한 통신자료 제공사실 확인서. (사진=페이스북 캡처)
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과 경찰로부터 요청받은 자신의 통신자료 제공내역 확인서를 공개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가 공개한 통신자료 제공내역 확인서에는 전라남도경찰청 등 3곳에서 성명,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 번호, 가입일, 해지일 등의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적혀 있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저같이 생각하고, 글 쓰고, 강의하고, 학생들 가르치는 평범한 사람도 사찰을 당한다”라며 “사찰이 일상이 되어버린 공산 국가에서 사는 것 같다. 1990년 8월 중국에서 처음 가서 느낀 기분을 2022년 대한민국에서 느끼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 정보가 ‘법원/수사기관 등의 재판, 수사, 형의 집행 또는 국가안전보장에 대한 위해를 방지하기 위한 정보수집 등’에 필요해서 요청한 것이라 하는데, 제가 여기 어디에 해당하는지 전혀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2021년 1월 11일에는 수원지방검찰청성남지청에서, 2021년 4월 12일에는 광주방검찰청에서, 2021년 11월 1일에는 전라남도경찰청에서 (통신 조회를) 했다”라고 밝혔다.

최 교수는 “민주화 투쟁을 해서 이루고 싶은 나라가 이런 나라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어쩌다 평범한 사람까지도 사찰하는 곳에 살게 되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민주화 투쟁과 5·18을 정치-도덕적 자산으로 삼는다고 뽐내며 권력을 잡은 이들인데, 어쩌다 이렇게 괴물이 되어버렸을까”라며 “보통 일이 아닙니다. 나는 무섭습니다”라고 했다.

한편 최 교수는 자신의 저서 ‘대한민국 읽기’ 등을 통해 현 정부를 비판한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20년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처벌법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비판하는 시를 발표하며 “민주고 자유고 다 헛소리가 되었다”라고 질타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