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논란 의식했나…춤 줄이고 보컬에 집중

20일 코첼라 2회차 무대 “많은 것 배웠다”
  • 등록 2024-04-21 오후 6:09:14

    수정 2024-04-21 오후 6:09:14

사진=‘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공식 유튜브 생중계 영상 캡처 이미지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많은 부분을 배웠다.”

걸그룹 르세라핌이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대형음악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2회차 무대 뒤 꺼낸 말이다.

르세라핌은 이날 밴드 사운드에 맞춰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 ‘피어리스’(FEARLESS),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 3곡을 연달아 들려주며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언포기븐’(UNFORGIVEN),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퍼펙트 나이트’(Perfect Night), ‘스마트’(Smart), ‘이지’(EASY) 등 대표곡을 잇달아 불렀다.

이날 무대에서 르세라핌은 지난 13일 1회차 공연의 완성도가 아쉽다는 일부 지적을 의식한 듯 격한 안무의 비중을 줄이고, 보컬에 집중했다.

소속사 쏘스뮤직은 “르세라핌은 앞선 13일 공연에서 약 3만 관객을 끌어모았다”며 “이날 역시 이들의 공연을 온 관객으로 현장이 가득 찼다”고 밝혔다.

르세라핌은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밤 저희의 무대를 보며 즐겨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첫 번째 코첼라를 통해 많은 부분을 배웠고, 여러분과 함께 이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다. 이 기억을 평생 가지고 갈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다음 달 11~12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팬 미팅 ‘피어나다(FEARNADA) 2024 S/S’를 연다. 이어 오는 6월 일본으로 장소를 옮겨 팬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

그룹 ‘르세라핌’ 미니 3집 ‘이지(EASY)’ 단체 콘셉트 포토. (사진=쏘스뮤직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