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일 멀티홈런' 두산, 어린이날 잠실 3연전 싹쓸이

  • 등록 2018-05-06 오후 7:37:18

    수정 2018-05-06 오후 7:37:40

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LG 트윈스 경기. 두산 오재일이 6회초 2사 상황에서 두 번째 홈런을 때린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선두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와의 어린이날 ‘잠실 라이벌’ 3연전을 싹쓸이했다.

두산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장단 20안타를 퍼부어 13-5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두산은 LG와의 3연전 스윕에 성공했다. 지난해 어린이날 3연전에서 LG에 전패한 아픔을 완벽하게 되갚았다. 25승 10패가 된 두산은 2위 SK 와이번스와 격차를 2경기로 벌렸다. 올시즌 LG와의 5차례 맞대결도 모두 승리했다. 반면 LG는 7연패 늪에 빠졌다. 18승19패가 되면서 5할 승률도 무너졌다.

선발 투수 대결에서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두산 외국인투수 조시 린드블럼은 6이닝을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8탈삼진 3실점으로 막고 시즌 6승(1패)째를 달렸다. 다승 1위 자리를 굳게 지킨 린드블럼은 현재 페이스 대로라면 22승까지 노려볼만 하다.

반면 LG 선발 차우찬은 4⅓이닝 동안 13안타 9실점이라는 최악의 피칭을 했다. 시즌 4패(3승)째를 당했다.

두산은 2회초 오재일이 중월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3회초 오재원의 2타점 적시타와 4회초 김재환의 희생플라이를 더해 5-0으로 순식간에 달아나다.

LG는 4회말 채은성의 투런홈런으로 추격하는 듯 했지만 곧바로 5회초 2루수 박지규의 송구 실책 등으로 대거 4점을 내주며 추격 의지가 꺼졌다.

두산은 6회초 오재일의 솔로홈런으로 추가점을 올린 뒤 8회초 3점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재일은 홈런 2개 포함 5타수 4안타 4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LG는 채은성이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홀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KIA 타이거즈는 광주 홈경기에서 NC 다이노스를 11-3으로 누르고 6위로 올라섰다.

KIA는 1회초 2사 후 NC 나성범과 재비어 스크럭스에게 연속타자 홈런을 허용해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2회초 경기 도중 광주 구장에 비가 내리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그라운드 정비까지 55분간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이후 KIA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3회말 1사 2루타 찬스에서 김주찬의 2타점 우측 2루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2사 3루에서는 이범호가 1타점 역전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KIA는 4회말에도 안치홍과 김주찬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고 5회말에는 이범호와 김민식이 연이어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KIA의 올 시즌 첫 연속타자 홈런이었다.

KIA 선발 헥터는 이날 7이닝 6피안타 3실점 역투로 시즌 3승(2패)째를 거뒀다. 이날 전까지 NC전 개인 통산 6경기 5승 평균자책점 2.27로 강했던 헥터는 NC 킬러임을 다시 증명했다. NC전 개인 통산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화-삼성(대구), 넥센-kt(수원), 롯데-SK(문학)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