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옮겨다니는 신개념 TV…LG 스탠바이미, 사전예약서 ‘완판’

내달 출시 앞두고 예약판매…1시간 만에 완판
집 안 곳곳 편리하게 옮겨다니며 시청
전원 연결 없이도 최장 3시간 사용
  • 등록 2021-07-23 오전 11:00:00

    수정 2021-07-23 오전 11:00:0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LG전자(066570)가 선보인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LG 스탠바이미(StanbyME·27ART10)’가 첫 예약 판매에서 완판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LG전자가 지난 21일 진행한 LG 스탠바이미 예약판매에서 준비 물량 300대가 1시간 만에 모두 판매됐다. 이 제품은 무빙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해 집 안 원하는 곳으로 옮겨가며 사용할 수 있다. 사진은 LG 스탠바이미가 집 안 공간에 배치되어 있는 모습.(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 21일 온라인브랜드샵 라이브방송으로 진행한 LG 스탠바이미 예약판매에서 사전 준비 물량 200대가 1시간 만에 완판됐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날 쿠팡에서 진행된 예약판매에서도 준비 물량 100대가 모두 팔렸다.

LG전자 관계자는 “제품의 콘셉트가 자신만의 공간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수요와 맞아떨어지며 고객들의 관심을 끌어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차 예약판매를 통해 구매한 고객에게는 내달 초부터 제품을 순차 배송한다. LG전자는 내달 정식 출시에 앞서 이달 말 무신사, 29CM, 오늘의집 등 MZ 선호도가 높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2차 예약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LG 스탠바이미는 기존 TV와는 차별화된 무빙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한 새로운 폼팩터 제품이다. 무빙휠로 침실, 부엌, 서재 등 원하는 곳에 옮겨가며 사용할 수 있으며, 전원 연결 없이도 최장 3시간 동안 사용 가능하다.

27형(대각선 길이 약 68센티미터) 화면은 △화면 좌우를 앞뒤로 각각 65도까지 조정할 수 있는 스위블(Swivel) △위아래로 각각 25도까지 기울일 수 있는 틸트(Tilt) △시계 및 반시계 방향 각각 90도 회전하는 로테이팅(Rotating)을 모두 지원한다. 높이도 최대 20cm 내에서 조정할 수 있어 고객은 시청 자세에 맞춰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 가능하다.

2021년형 LG TV와 동일한 운영체제인 webOS 6.0을 탑재했다. 인터넷에 연결하면 무료 채널 제공 서비스인 LG 채널(한국 기준 총 144개 무료 채널 제공)을 포함, 최신 LG TV에서 이용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리모컨뿐 아니라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해 조작할 수도 있다.

고객은 더현대 서울점과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포함, 강서본점, 금천본점, 봉천점, 불광본점, 쌍문본점, 서초본점, 인천 부평구청점, 경기 일산본점, 부산 사상본점 등 11개 LG베스트샵에서 LG 스탠바이미를 직접 살펴볼 수 있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신개념 LG 스탠바이미로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