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韓 선수촌에 걸린 "신에게는 아직" 현수막…日 "반일 상징" 반발

  • 등록 2021-07-16 오전 11:11:03

    수정 2021-07-18 오후 1:37:34

[이데일리 황효원 이석무 기자]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한국 선수단 숙소 외벽에 이순신 장군을 상징하는 현수막이 걸리자 한 일본 언론이 ‘반일’ 감정을 달았다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의 한국 선수단 숙소동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권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 문구가 걸려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스포츠 매체 ‘도쿄스포츠’는 15일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에 불온한 전시 메시지를 담은 반일 현수막을 내걸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팀 거주동에 걸린 현수막을 비판했다.

앞서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입촌한 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은 한국 선수단 거주동에 태극기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명언인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를 개작한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글귀를 걸어 두었다.

이를 두고 도쿄스포츠는 “한국선수촌의 현수막은 조선의 바다를 지켰던 이순신 장군의 어록을 응용한 것이다. 이순신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조선 출병에 저항한 ‘반일 영웅’으로 한국에서 신격화된 존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이순신 장군과 같은 반일의 상징을 내세우며 일본과 당시 조선 사이의 전쟁에 관련된 단어를 선수촌에 내걸어 큰 파문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해당 기사는 트위터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고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휴 재팬에서 5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이를 접한 일본 누리꾼들은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매번 올림픽때 그런 현수막을 건다 문제될 게 없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