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미안하다" 임종석 '애절'...文대통령은 '침묵'

  • 등록 2019-01-31 오전 8:56:53

    수정 2019-01-31 오전 9:00:5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경수야, 견뎌내다오. 견뎌서 이겨내다오. 미안하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30일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통한의 메시지를 전했다. 친문(親文) 핵심인 김 지사의 구속에 문재인 대통령 측근 중 가장 직접적이고 애절한 반응이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경수야! 이럴 땐 정치를 한다는 게 죽도록 싫다. ‘정치 하지 마라’던 노무현 대통령님의 유언이 다시 아프게 와서 꽂힌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충격과 함께 만감이 쏟아져 내린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그는 “경수야, 우리는 널 굳게 믿는다. 사람 김경수를 좋아하고 믿는다. 정치인 김경수를 한없이 신뢰하고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항상 널 보며 친구로서 더 맑아지려 노력한다. 항상 널 보며 정치적 동지로서 더 반듯해지려 노력한다”고 적었다.

지난해 10월 30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최측근 3인방 3철(전해철·양정철·이호철) 중 한 사람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다소 절제된 반응을 보였다.

전 의원은 “김경수 지사에 대한 1심 판결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다.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그동안 김 지사가 주장한 사실관계가 재판부에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남은 재판 과정에서 사건의 실체적 진실과 정확한 사실관계가 반드시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친문 중진 김진표 민주당 의원도 “이해할 수 없다. 여야를 막론하고 기존의 정치인들이 해오던 정치활동과 무엇이 다르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며 “항소심에서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김경수 지사의 ‘진실을 위한 긴 시간’이 외롭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의 구속에 청와대도 당혹스러움을 나타냈다.

김의겸 대변인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판결”이라면서도 “최종 판결까지 차분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과거 김 지사에 대해 “내 영혼까지 아는 사람”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 문 대통령은 김 지사의 구속과 관련해 노영민 비서실장의 보고를 받은 뒤 침묵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은 바로 ‘대선 무효’를 주장했다.

당 대표에 도전하는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는 “김 지사가 구속되면 그 위로 캐면 대선 무효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렇게 야권에서 문 대통령의 댓글 조작 관여 여부를 밝히라고 촉구한 것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터무니없는 말”이라고 일축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