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제재에도…러시아에 팔린 日중고차 폭증

10월 日중고차 러 수출액 전년比 3.4배 급증…물량도 67%↑
글로벌 업체 잇단 철수로 신차 부족·엔화가치 하락 등 영향
韓중고차 러 수출도 5월 이후 급증…일각선 제재 퇴색 우려
  • 등록 2022-12-05 오전 11:16:08

    수정 2022-12-05 오전 11:16:08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에서 러시아로 수출하는 중고차가 급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한국,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등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러시아에서의 신규 차량 생산·판매를 중단한 영향이다.

(사진=AFP)


5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 중고차의 대(對)러시아 수출액은 345억엔(약 3312억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3.4배 급증했다. 수출 물량 기준으론 67% 증가한 2만 3883대를 기록했다. 월간 기준 수출액과 물량 모두 올해 최대 규모다.

4~10월 일본의 대러 중고차 수출액은 1510억엔(약 1조 4520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전체 수출액(1069억엔·약 1조 280억원)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수출 물량도 12만 566대로 전년 동기대비 25% 증가했다. 신차 수출이 5월 이후 사실상 전무한 것과 대비된다.

이는 서방 주도의 대러시아 제재로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러시아 시장에서 잇따라 사업을 철수한 영향이다. 앞서 유럽연합(EU)은 지난 3월 5만유로(약 6800만원) 이상의 자동차에 대해 대러 수출을 금지했다. 일본도 이에 발맞춰 같은 달 600만엔(약 5800만원) 초과 신규 차량 수출을 차단했다.

이후 독일 폭스바겐,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프랑스 르노, 스웨덴 볼보, 일본 토요타, 혼다, 닛산 등이 러시아에서 신규 차량 판매를 중단했고, 일부 업체들은 러시아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한국 현대·기아차도 현지 수출 및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러시아는 신차 부족에 시달리게 됐다. 유럽비즈니스협회(AEB)에 따르면 올해 1~10월 러시아 내 신차 판매는 50만 2000대로 전년 동기대비 61% 쪼그라들었다.

결과적으로 중고차를 찾는 러시아가 소비자가 늘었고, 일본의 경우 엔화가치 하락까지 겹쳐 대러 중고차 수출이 급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8월 러시아 전체 중고차 중 약 80%가 일본에서 수입됐다. 일본의 전체 중고차 수출에서 러시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26%, 물량 기준으로는 20% 수준이다. 지난달 기준 러시아 루블화 대비 엔화가치는 1루블당 평균 2.3엔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전인 1월과 비교해 50% 급락했다.

이외에도 지정학적 요인이 일본의 대러 중고차 수출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유럽의 경우 주로 육로로 러시아에 차량을 수출해 왔는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물류 상황이 악화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을 통해 해상으로 수출해온 일본은 일부 러시아 선박과의 거래 중단 외엔 거의 영향이 없다.

비슷한 상황에 놓인 한국의 대러 중고차 수출 역시 지난 5월 이후 급증하기 시작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200대 미만이었던 대러 중고차 수출량은 5월 529대, 6월 863대 등 급격히 늘어나기 시작해 10월엔 3769대까지 폭증했다.

주요 글로벌 업체들의 빈자리를 노린 중국 자동차 업체들의 러시아 신차 시장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지만 대부분 전기자동차인데다, 내연차의 경우 품질 등의 측면에서 소비자 기대를 충족시키기엔 아직 역부족인 상황이다.

한편 일각에선 이같은 중고차 수출이 서방의 제재 의도 및 목적을 퇴색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닛케이는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일본 경제산업성은 제재 대상 확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면서 “국제사회와 연계해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