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선우, 세계선수권 마무리…"파리올림픽까지 달려보겠다"

25일 남자 혼계영 400m 예선 끝으로 대회 마무리
한국기록 5차례 경신…남자 자유형 200m 銀 성과
  • 등록 2022-06-25 오후 9:22:35

    수정 2022-06-25 오후 9:22:35

황선우가 21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황선우(19·강원도청)가 자신의 두 번째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마무리했다.

황선우-이주호(국군체육부대)-조성재(고양시청)-문승우(전주시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25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혼계영 400m 예선에서 3분36초28을 기록했다. 전체 18개 참가국 중 13위에 올라 상위 8개국이 출전하는 결승에는 나설 수 없게 됐다.

혼계영 400m는 한 팀 네 명의 선수가 배영-평영-접영-자유형 순서로 차례로 100m씩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이번 대회와 같은 멤버로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3분35초26이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황선우-이유연(이유연)-김지훈(대전시체육회)-김민준(강원체고)의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m(1분44초47),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이호준(대구시청)의 남자 계영 800m(2회·예선 7분08초49, 결승 7분06초93), 황선우-이유연-정소은(울산시청)-허연경(방산고)의 혼성 계영 400m(3분29초35)에서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황선우는 다섯 번 모두 이름을 올렸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총 10경기를 치렀는데 체력적으로 많이 부담됐지만, 한국 기록을 5차례 경신하고 개인종목에서 은메달이라는 큰 성과를 얻어서 정말 뜻깊고 많이 얻어가는 대회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세계선수권을 잘 마쳤으니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후쿠오카 세계선수권대회, 그리고 2024년 올림픽까지 더 열심히 달려 보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