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아주, 공기업팀 출범…"특화된 경영컨설팅·법률자문 제공"

정부·국회·공공기관 등 출신 전문가들 참여
이규철 대표 "공기업에 특화된 서비스 제공"
  • 등록 2022-12-22 오전 10:58:49

    수정 2022-12-22 오전 10:58:49

[이데일리 성주원 기자] 법무법인 대륙아주가 공기업에 특화된 경영 컨설팅과 법률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기업팀’(PER Unit, Public Enterprise Relations Unit)을 꾸렸다.

22일 대륙아주에 따르면 공기업팀(PER Unit)은 그동안 축적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대재해 대책 등 경영 컨설팅과 중소기업 상생 분야, 정부나 국회 대상 입법 및 규제 관련 대응, 대언론 서비스 등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팀장인 조용기 변호사를 필두로 차동언 변호사, 송규종 변호사, 전충렬 고문, 정종수 고문, 민상기 전문위원 등이 참여한다. 판·검사 출신 변호사와 정부 및 국회, 공공기관 등 출신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공기업팀은 지난해 7월에 대륙아주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력산업중소사업자 협회(KEISA)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 대륙아주는 현재 KEISA의 특별회원으로 중소기업 상생협력에 참여 중이다.

이규철 대륙아주 대표변호사는 “강화된 인적 역량을 바탕으로 공기업에 특화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지곤 KEISA 회장은 “지난해 대륙아주가 특별회원에 가입한 이후 중소·중견기업 회원사들의 이익을 위한 공동 사업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대륙아주 공기업팀 출범을 계기로 대륙아주와 KEISA간 신뢰 강화에 의한 사업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규철(왼쪽) 대륙아주 대표변호사, 김지곤 KEISA 회장. 법무법인 대륙아주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