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허리디스크 ‘견인치료’, 효과는 얼마나 될까?

정태섭, 박중현 교수팀, 견인치료 중 디스크 변화 실시간 관찰, 돌출된 디스크 18% 감소 확인
  • 등록 2016-02-24 오전 9:06:24

    수정 2016-02-24 오전 9:06:24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허리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환자에게 시행하는 물리치료인 요추견인치료의 효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정태섭, 재활의학과 박중현 교수팀은 추간판 탈출증 환자에게 요추 견인 치료를 시행하면서 MRI를 촬영한 결과 돌출된 디스크의 18%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요추견인치료는 허리 디스크 환자에게 시행하는 물리치료 중 가장 널리 쓰이는 치료법 중 하나다. 기계장치가 환자의 허리를 잡아 당겼다 풀기를 반복하며 압박된 디스크를 풀어주는 치료법이다. 그동안은 증상이 호전되는 것으로만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을 뿐, 디스크의 어느 부위가 어느 정도 회복되는지 정확히 알기 어려웠다.

치료 중 디스크의 모양 변화를 보려면 MRI를 촬영해야 하지만 요추견인기에는 금속 부품이 있어 MRI를 촬영할 수 없기 때문이다. MRI는 강한 자기장을 이용하기 때문에 금속성 물질이 기기를 파손시킬 수 있다.

정태섭, 박중현 교수팀은 자체 제작한 견인 장치를 이용해 견인 치료를 시행하며 MRI를 촬영했다. 4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요추 견인 전과 견인 후 10분 간격으로 30분 동안 관찰했다. 그 결과 돌출된 디스크의 크기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고 돌출된 디스크에 의한 척추신경근의 압박이 풀리는 것도 관찰했다. 견인 30분 후에는 돌출된 디스크의 부피가 약 18% 줄어드는 것으로 측정됐고 빠져나와 있던 추간판의 수핵이 다시 제자리로 빨려들어가는 것도 확인했다.

박중현 교수는 “그동안은 요추 견인 치료의 효과가 어디에, 어떻게, 얼마나 나타나는지 확인할 수 없어 모든 환자가 다 똑같은 치료를 받아왔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견인치료가 디스크와 주변 조직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치료 효과를 계측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견인 치료를 활용할 수 있고 치료법의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북미 방사선학회 학술지인 ‘레디올로지(Radiology)‘ 에 게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