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합당 강남 3인방 '강남밸트' 형성…총선 승리 다짐

28일 박진 후보 캠프사무소 개소식서 결의
박진 "강남 3총사...손잡고 21대 국회 입성하겠다"
태영호 "세 후보 똘똘 뭉쳐 지역현안 해결하겠다"
유경준 "경제·안보·외교 살아야 국가가 부흥한다"
  • 등록 2020-03-29 오후 6:27:53

    수정 2020-03-29 오후 6:27:53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태영호(강남갑)·박진(강남을)·유경준(강남병) 미래통합당 후보 3인방이 강남 벨트를 형성하며 21대 총선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왼쪽부터 태구민(태영호) 후보, 박진 후보, 유경준 후보.(사진=박진 후보 캠프)
박진 후보 등 3인은 지난 28일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박진 후보 캠프사무소 개소식에서 “강남 3총사 드림팀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2년 후에는 반드시 정권교체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번 총선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를 지키기 위해 미래통합당이 반드시 과반수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 “문재인 정부의 역주행과 폭정 속에서 나라의 기둥이 무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 실패, 민생 실패, 외교 실패, 안보 실패는 국민의 불안과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성장과 번영의 상징인 강남을 바로 세우고 강남벨트를 사수하라는 당의 특명을 완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남을 바꾸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슬로건을 내세운 박 후보는 “강남드림팀이 똘똘 뭉쳐 총선에서 압승하고 2년 후에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겠다”며 “미래통합당의 승리를 위한 바람을 강남에서 시작해 송파, 서초를 넘어 전국에 미래통합당 총선 승리 태풍으로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지역 문제를 해결하려면 세 후보가 한 사람같이 똘똘 뭉쳐 머리를 맞대야한다”며 “불공정한 세금 제도와 부동산 문제를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강남 3구를 모두 탈환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권 타도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강남구청장 선거에서도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세 후보는 앞으로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공조와 지역구 현안 해결 및 공약 이행을 위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