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오롱인더, 코로나19 피해 임직원 가족 돕기 성금 기부

아라미드 증설 조기 달성으로 받은 포상금 중 7400만 원 자발적 기부
3월에도 지역 소상공인 지원 위해 1억2000만 원 상당 온누리 상품권 기부
  • 등록 2020-06-03 오전 9:49:59

    수정 2020-06-03 오전 10:02:55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코오롱인더(120110)스트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직원 가족들 돕기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3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임직원 가족들을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임직원 가족돕기에 기부한 성금은 최근 생산라인 증설 작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아라미드(제품명 : 헤라크론ⓡ) 사업부에 지급된 포상금 중 일부로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해 마련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2018년 아라미드를 추가 증설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해 조기에 증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

회사 측은 최근 제조원가 절감과 이익률 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성과를 창출한 부서에 2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직원들은 자발적으로 그 중 40%에 달하는 약 7400만 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사 동료들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번 기부에 나선 아라미드 사업 부문의 책임자인 강이구 본부장은 “아라미드 생산라인 증설을 위해 각자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들 덕분에 조기에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모두가 함께 일궈낸 성공의 기쁨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동료들을 돕는 도움의 손길로 나눌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기부된 성금은 자영업을 운영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동료직원 30여 가정에 전달된다. 최근 재난지원금 지급 등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전국민적 노력에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료들을 위하는 따뜻한 마음에서 비롯된 이날 성금 전달식에는 기부에 참여한 임직원들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료 직원들이 함께 참석해 감사의 마음을 다 같이 나누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3월에도 사업장이 위치한 대구·경북지역 경제 살리기를 위해 임직원으로부터 기부 받은 온누리 상품권 1억2000만 원 상당을 지역사회에 기부했다.

한편 이번에 증설을 완료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 섬유인 헤라크론ⓡ은 일명 수퍼섬유로 불리며 방탄복, 군수품, 타이어코드 등 고부가가치 산업자재로 활용돼 왔다. 특히 최근 5G 상용화로 고강도, 고탄성이 요구되는 광케이블 인프라 구축에 아라미드 소재가 광케이블의 뼈대 역할로 각광 받으면서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2005년 국내 최초, 세계 3번째로 아라미드 섬유 자체 개발에 성공한 후 아시아, 유럽, 북미 시장 등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해 가고 있다. 최근 생산라인 증설 완료로 기존 연 6000톤에서 7500톤까지 생산량을 늘려 단일 제품 기준 연 매출 2000억 원 이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