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배현진? 놀고있네"…국힘 내홍에 홍준표도 절레절레

  • 등록 2022-06-24 오전 11:26:54

    수정 2022-06-24 오전 11:26:54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같은 당 배현진 최고위원의 갈등이 연달아 언론에 노출되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이들의 행보를 두고 연이어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애들 장난도 아니고 어이가 없다” “미숙하다”고 비판한 데 이어 이번엔 “놀고 있네”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가한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며 손을 내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홍 당선인은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한 질문자가 전날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에서 벌어진 이준석 대표가 배현진 최고가 내민 손을 뿌리치는 동영상을 게재하며 이와 함께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자 “놀고 있네”라는 한 마디를 던졌다.

전날에도 홍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의 갈등을 겨냥해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당대표에게 반기를 드는 것은 당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에도 문제가 있지만 최고위원이 달라진 당헌체제를 아직 숙지하지 못한 탓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나는 집단지도체제에서 대표최고위원도 해봤고,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대표도 해봤기 때문에 딱해서 한마디 했다”며 “모두 합심해 민주당을 설득해 국회부터 개원하라. 그게 새 정부를 돕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21일에는 MBC ‘백분토론’에 출연해 “국민의힘을 평가해 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요즘 우리 당에서 하는 거 보니까, 애들 장난도 아니고…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을 겨냥한 듯 “그런데 국회는 내팽개쳐두고 저들끼리 애들 장난도 아니고 최고위원회에서 티격태격 싸우고 당 운영을 저렇게 하나. 요즘 기가 막혀서 말이 안 나온다”고 성토했다.

앞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당 혁신위 원영 방향과 최고위 비공개 간담회 폐지 여부 등을 두고 공개 충돌하는 등 감정 싸움을 이어왔다. 지난 16일에도 비슷한 장면이 있었다.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하자 이 대표는 눈길도 주지않고 손만 내밀어 ‘노룩 악수’를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일 최고위에서도 설전을 벌였다. 당시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발언 내용 유출을 문제로 “현안 논의는 비공개회의에서 하지 않겠다”고 직권 선언하자, 배 최고위원이 “대표께서 스스로 (회의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느냐”며 항의했다.

두 사람은 전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시작을 앞두고 앙금을 표출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배 위원이 건낸 악수를 또 한 번 거절했다. 먼저 도착해 자리에 앉아 있던 배 위원이 이 대표를 보자 다가가 손을 내밀었지만, 이 대표가 이를 뿌리치며 당 내홍은 더욱 격화됐다.

한편 윤리위는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당 대표의 징계 개시 여부 결정을 7월 7일로 미뤘다.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였지만 이 대표는 이미 몇 차례 출석 의지를 밝혔다고 강조하면서 “길어지는 절차가 당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