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이태원 참사 유류품 검사, 마약 혐의 수사 아냐”

9일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브리핑
“SNS상 떠도는 마약 의혹 해소 차원”
‘마약 부검’엔…“동의한 유가족만 실시”
유가족은 반발…야당도 수사행태 비판
  • 등록 2022-12-09 오후 12:00:00

    수정 2022-12-09 오후 2:21:06

[이데일리 황병서 조민정 기자]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사고 현장에서 수거한 희생자들의 유류품에 대해 ‘마약 검사’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 해명했다.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것이 아니라, 사고 당일 사회 연결망 서비스(SNS)에서 떠도는 마약과 관련한 의혹을 해결하기 위한 차원이었다는 설명이다.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을 수사하는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현판이 서울 마포구 경찰청 마포청사 입구에 걸려 있다. (사진=연합)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총경)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경찰청 이태원사고 특수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고 직후 SNS를 통해 사고 현장 주변에서 누군가 나눠준 ‘마약 사탕’을 먹은 사람들이 구토하며 쓰러졌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며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현장 유류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의뢰한 것으로, 마약 혐의에 대한 수사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수본은 ‘마약 부검’을 한 경우도 유가족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부검은 당시 유족이 희망하는 경우에 한 해 예외적으로 실시했다”며 “마약 관련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특수본에서는 이번 사고와 마약과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이 지난 10월 29일 참사가 발생한 이태원 골목에서 유류품을 거둬들여 지난달 4일 마약류 성분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의 동의를 받아 희생자 2명에 대한 마약 부검도 진행했지만, 모든 검사에서 마약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이 이태원 참사 현장 유류품에 대해 마약 검사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유가족들은 반발하고 있다. 전날 유가족들은 언론사 인터뷰 등을 통해 “아무 죄도 없는 사람들이 단지 그 자리에 있었던 이유 하나로 지금 검사를 했다고 하면 그건 말이 안 되는 것”, “아무런 통보도 없이 의사도 없이 어떤 의견도 없이 그렇게 검사를 했다는 건 정말 말도 안된다” 등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용산 이태원 참사 대책본부도 전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수사 행태를 비판했다. 대책본부는 “경찰이 거리의 물병까지 수거해 마약 검사를 했다며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58명이 압사당한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이 참사 앞에서, 정부가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이렇게 가혹해도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책본부는 “제발 피해자와 유가족을 두 번 울리고, 명예를 짓밟는 이런 엉터리 수사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경찰은 이 얼토당토않은 유류품에 대한 마약 수사를 누가 지시한 것인지 밝혀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