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로맨틱 코미디 오페라 '춘향 2020' 29일 개막

예술의전당, 창작오페라 70주년 기념
박하나·서필 등 실력파 성악가 출연
나실인 작곡·윤미현 대본·김태웅 연출
  • 등록 2020-08-14 오전 10:17:20

    수정 2020-08-14 오전 10:17:2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예술의전당은 로맨틱 코미디 오페라 ‘춘향 2020’을 오는 29일부터 9월 2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창작오페라는 1950년 현제명이 작곡, 지휘를 맡아 김자경오페라단이 국립극장에서 초연한 ‘춘향전’이다. ‘춘향 2020’은 한국 창작오페라 탄생 70주년을 기념하고 다가올 70년을 그려보는 의미에서 마련한 공연이다. 한국 고유 전통소재를 재발굴해 오페라 초심자와 애호가가 모두 즐길 수 있도록 무대를 꾸민다.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실력파 성악가들과 젊은 기대주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자신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탈옥도 마다하지 않는 당당한 춘향 역에 소프라노 박하나, 자칭 사랑꾼인 변사또 역에 바리톤 공병우, 마음 따뜻한 몽룡 역에 테너 서필이 출연한다. 메조소프라노 김선정이 월매 역, 소프라노 윤성회가 향단 역, 바리톤 윤한성이 방자 역을 맡는다.

최근 오페라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작곡가 나실인, 연극계를 넘어 오페라까지 작업을 확장하며 주목받고 있는 극작가 윤미현, 2019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배비장전’으로 화제가 된 연출가 김태웅, 유니크한 콘셉트 한복으로 조명받고 있는 의상 디자이너 김리을 등이 창작진으로 참여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연장 로비 출입 시 안면인식 체온계로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문진표 제출을 의무화한다. 좌석 간 거리두기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등 공연장 감염예방수칙에 따라 공연을 진행한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위로와 희망을 주고 유쾌한 감동을 선사할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티켓 가격 전석 5만원. 예술의전당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오페라 ‘춘향 2020’ 포스터(사진=예술의전당).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