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땅값 4% 올라...상승률 1위는 세종 7%

전국 지가 상승률, 2020년보다 높아져
시·군·구 가운데선 시흥·하남 등 상위권
  • 등록 2022-01-24 오전 11:00:00

    수정 2022-01-24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지난해 전국 땅값이 4% 넘게 올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분기 전국 지가(地價)는 평균 1.03% 상승했다. 2021년 연간 누계로는 4.17% 올랐다. 2020년 상승률(3.68%)과 비교하면 0.47%포인트 높다.

지난해 땅값이 가장 빠르게 오른 지역은 세종(7.06%)이다. 2020년 여당에서 주장한 국회·청와대 이전 호재가 지난해까지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세종 다음으론 서울(5.31%)과 대전(4.67%), 대구(4.38%), 경기(4.31%)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시·군·구 가운데는 경기 시흥시와 하남시·성남시 수정구, 대구 수성구 등이 지가 상승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거래된 토지는 약 33만필지다. 2020년(약 35만필지)과 비교해 거래량이 2만필지가량 줄었다. 건물을 제외한 순수 토지 거래량은 약 13만필지로 1년 전보다 10% 늘었다. 순수 토지 거래량은 경기와 충남, 전남 순으로 많았다.

국토부 측은 “향후에도 토지 가격 및 토지 거래량 변동추이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국토교통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